정치

한국일보

김종인, 이준석과 통화 "성공 못하면 젊은 세대의 희망이 좌절"

홍인택 입력 2021. 06. 11. 20:57

기사 도구 모음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이준석 신임 대표에게 "이 대표가 성공을 못 하면, 젊은 세대의 미래에 대한 희망이 좌절할 수밖에 없다"며 응원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가 36세의 나이로 제1야당 대표로 뽑힌 것은 보수정당의 쇄신에 대한 국민적인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왼쪽)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가 11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기뻐하고 있다. 3일 대구 동구 MH 컨벤션센터에서 뉴대구운동 주최로 열린 특강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특강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이준석 신임 대표에게 "이 대표가 성공을 못 하면, 젊은 세대의 미래에 대한 희망이 좌절할 수밖에 없다"며 응원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선후보가 정해지면 상의해 김 전 위원장을 (선대위원장으로) 모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이 대표와 당선 이후 전화 통화한 사실을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에게 "외부에서 도울 방법이 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당장 국민의힘으로 복귀하긴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가 성공할 수 있도록 외부에서 조언은 해줄 수 있지만, 그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가 36세의 나이로 제1야당 대표로 뽑힌 것은 보수정당의 쇄신에 대한 국민적인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런 젊은 사람을 내세워서 당을 다시 한번 변화시켜달라는 국민의 기대 아니겠느냐"며 "당원들도 이런 사람이 대표를 해서 당이 변화해 내년에 꼭 정권 교체를 이룰 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초기에는 이 대표 체제에 다소 반발도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너무 반발만 하다가는 내년 대선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이른 시일 내 이 대표 체제가 안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당대표가 인사권을 가진 대변인을 '토론 배틀'로 뽑겠다고 예고하는 등, 기존 정당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꾸겠다고 벼르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에 입당할 가능성에 관해선 선을 그었지만, 향후 이 대표와 힘을 모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이 대표와 김 전 위원장은 2012년 새누리당 비대위에서 함께 활동했다. 이 대표는 전당대회 기간 "김 전 위원장은 선거전략가로서 국민들에게 인정을 받는 분"이라며 영입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