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이준석 "윤석열 8월까지는 입당 결심해야..국힘 경선서 대세론 힘 얻을 것"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06. 11. 21:41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는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오는 8월까지 (입당을) 결심하지 못하면 국민들 입장에서도 답답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임 대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때 오세훈·나경원 후보가 경쟁하면서 둘 다 (지지율이) 상승했다"며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를 했을 때 윤 전 총장의 대세론은 힘을 더 얻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출된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2021.06.11.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는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오는 8월까지 (입당을) 결심하지 못하면 국민들 입장에서도 답답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현충일 전날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방명록에 쓰는가 하면, 현충일 당일엔 천안함 폭침 사건의 생존자를 만나는 등 사실상 대선 행보에 시동을 걸었지만, 아직 입당 등을 결정하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해 이 신임 대표는 11일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대통령 후보 경선 절차를 8월 중순쯤부터 진행할 수 있다”며 윤 전 총장이 8월까지는 입당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신임 대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때 오세훈·나경원 후보가 경쟁하면서 둘 다 (지지율이) 상승했다”며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를 했을 때 윤 전 총장의 대세론은 힘을 더 얻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다른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 대해선 “이미 출마 의지를 상당히 보인 것으로 알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임 대표는 대선 국면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다시 영입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김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대선 선거대책위원장 역할을 가장 잘 수행했고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능력을 보여준 분”이라며 “선대위원장은 대통령 후보가 선정하는 것이지만 후보가 물어본다면 추천하겠다”고 했다.

향후 대선 출마 여지도 남겨뒀다. 이 신임 대표는 “정치는 항상 높은 곳을 바라봐야 한다”며 “진급을 포기한 대령이 제일 무섭다. 도전하는 자세를 버려선 안 된다”고 언급했다. 만 36세인 이 신임 대표는 내년 대선에 출마할 자격이 없지만, 한국갤럽이 지난 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을 제치고 3%의 지지율을 얻은 바 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