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경제

[사설] '이준석 바람'..공정 복원하고 경제·안보 포퓰리즘 막아야

논설위원실 논설위원 입력 2021. 06. 12. 00:05 수정 2021. 06. 12. 00:07

기사 도구 모음

'36세·0선(選)' 이준석 후보가 국민의힘 대표로 당선됨으로써 한국 정치가 변화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됐다.

'이준석 바람'의 근원은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일자리 정책 실패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감싸기 등으로 민생이 고달프고 공정이 무너진 현실에서 찾을 수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호(號)는 기득권 대변 정당의 이미지를 벗고 전면적 쇄신에 착수해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36세·0선(選)’ 이준석 후보가 국민의힘 대표로 당선됨으로써 한국 정치가 변화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됐다. ‘이준석 바람’의 근원은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일자리 정책 실패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감싸기 등으로 민생이 고달프고 공정이 무너진 현실에서 찾을 수 있다. 야당의 혁신과 대통합을 통해 정권 교체를 이뤄야 한다는 지지층의 표심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국민의힘 이준석 호(號)는 기득권 대변 정당의 이미지를 벗고 전면적 쇄신에 착수해야 한다. 그 출발점은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흔들린 공정과 상식의 복원이다. 이 대표의 공약인 청년·여성 할당제 폐지와 정치인 자격시험제 등이 MZ세대의 눈길을 끈 배경에 주목해 공정 가치도 재정립해야 한다. 인위적 평등론과 줄 세우기 등에서 벗어나 실력 위주로 뽑자는 주장은 경청할 만하다. 다만 능력 지상주의로 약자를 무시하는 폐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완 과정을 거쳐야 한다.

두 번째 과제는 현 정부의 경제·안보 포퓰리즘에 대해 제동을 걸고 새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다. 특히 미래 세대에 ‘나랏빚 폭탄’을 안겨줄 망국적 포퓰리즘을 막아내야 한다. 여당은 4년 동안 현금 살포 선심 정책을 남발해 국가 부채를 300조 원 넘게 급증시켰다. 선심 정책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여야의 무상 복지 경쟁으로 경제를 망친 ‘그리스의 길’을 걷게 될지도 모른다. 또 이념에 갇혀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초래한 탈(脫)원전 정책을 멈추도록 압력을 가해야 한다. 북한·중국 눈치 보기와 잇단 군기 문란에 기인한 총체적 안보 위기를 바로잡는 책무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세 번째로 여권의 편 가르기 정책에 맞서 국민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 세대·이념·계층·지역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앞장서야 한다. 윤석열·안철수·홍준표 등과 함께 야권 대통합을 성공시켜 여권 독주를 견제하고 정권 교체의 기반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다만 야권 분열 발언을 해온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원장 영입 방안은 재고해야 한다. 새 야당의 역할은 말이나 쇼로 되는 게 아니다. 독주와 오기의 정치, ‘내로남불’ 행태로 국민을 분노하게 한 정권에 대해 강력히 투쟁하고 대안을 내놓아야 수권 정당이 될 수 있다. 제1야당이 바로 서야 우리 사회가 보수·진보 양 날개로 균형 있게 날 수 있다.

/논설위원실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