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살 쏙 빠진 김정은, 또 건강이상설.. 제1비서 신설한 배경?

김민순 입력 2021. 06. 12. 01:00

기사 도구 모음

최근 체중이 부쩍 감소한 모습이 공개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둘러싼 건강이상설이 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직 신설과 맞물려 여러 추측을 낳고 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출신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는 10일 미국 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을 통해 "북한이 당 중앙위 제1비서 신설로 김 위원장의 와병 또는 갑작스러운 유고를 대비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일 당 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간부 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8일 보도한 김 위원장의 모습. 연합뉴스

'강력한 리더십에 따른 자신감인가, 유고 시를 대비한 플랜B인가'

최근 체중이 부쩍 감소한 모습이 공개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둘러싼 건강이상설이 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직 신설과 맞물려 여러 추측을 낳고 있다. '김정은'이라는 유일 권력 바로 아래 2인자의 자리를 두는 것이 김 위원장의 '부재'를 대비한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면서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 담긴 지난 8일 조선중앙통신 화면을 근거로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또다시 제기했다. 체중이 140kg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던 지난해 11월 말보다 손목시계 줄을 바짝 당겨 찬 올해 3월과 6월 사진을 비교하며 체중이 급격히 감소한 점을 부각하면서다.

그 사이 김 위원장이 올 1월 제8차 노동당대회에서 노동당 규정에 '당 중앙위 제1비서는 북한노동당 김정은 총비서의 대리인이다'라는 문구를 넣어 개정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출신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는 10일 미국 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을 통해 "북한이 당 중앙위 제1비서 신설로 김 위원장의 와병 또는 갑작스러운 유고를 대비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짧은 기간 급격한 체중 감소는 건강에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인 만큼 김 위원장이 제1비서직 신설로 체제 불안정 상황을 대비하려는 의도가 담겼다는 것이다.

반면 다른 전문가들은 당·군·정을 안정적으로 장악한 김 위원장이 자신의 권한 일부를 위임해 '책임 분산 통치'를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의 제1비서 신설은 '김정은 리더십'에 대한 자신감에 따른 권한 위임에 가깝다"며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을 제시하며 경제 발전을 우선순위에 둔 김 위원장이 해당 과제 실패 시 책임을 전가하려는 용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고유환 통일연구원장도 "김 위원장의 과도한 업무 부담을 줄이고, 유고 시 권력투쟁을 사전 방지하려는 다목적용 직책"이라며 "백두혈통의 적통만이 후계자가 되는 북한에서 제1비서를 후계자로 두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분석했다.

제1비서는 김 위원장의 대리인 성격이지 후계자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현재 제1비서에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과 조용원 당 조직비서가 거론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체중 감량을 통해 이전보다 건강이 나아졌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건강 문제에 대해 언급할 만한 사안이 없다"며 건강이상설에 거리를 뒀다.

김민순 기자 soo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