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광주 풍영정천서 초등생 2명 물에 빠져..1명 숨지고 1명 위독

김인경 입력 2021. 06. 12. 17:55

기사 도구 모음

광주에서 초등학교 3학년 학생 두 명이 물에 빠져 한 명은 숨지고 한 명은 위독한 상황이다.

12일 광주 광산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오후 3시 34분께 광주 광산구 수완동 풍영정천 한 징검다리에서 초등학교 3학년 학생 2명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상황실에 접수됐다.

사고를 당한 초등학생들은 물총 놀이를 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3명의 학생은 형제 관계가 아니며, 신고한 학생은 물에 빠지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광주에서 초등학교 3학년 학생 두 명이 물에 빠져 한 명은 숨지고 한 명은 위독한 상황이다.

12일 광주 광산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오후 3시 34분께 광주 광산구 수완동 풍영정천 한 징검다리에서 초등학교 3학년 학생 2명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상황실에 접수됐다.

119대원이 출동해 어린이들을 물 밖으로 구조, 가까운 병원으로 옮겼지만 1명은 심폐소생술 등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다른 1명도 생명이 위중해 대학병원으로 다시 이송됐다.

사고를 당한 초등학생들은 물총 놀이를 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

이들과 함께 놀던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119상황실에 신고 전화를 걸었다. 3명의 학생은 형제 관계가 아니며, 신고한 학생은 물에 빠지지 않았다.

구조대는 사고 지점의 수심을 1.5∼2m로 추정했다.

사고가 난 풍영정천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수심이 깊은데다, 최근 내린 비로 수위가 높아졌고 물흐름이 빠른 상태였다.

경찰은 하천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김인경 (5too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