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서울 성동구 아파트서 3인조 강도미수..경찰 추적

임성호 입력 2021. 06. 12. 19:56

기사 도구 모음

12일 새벽 서울 성동구 아파트에 3인조 일당이 강도질을 하려다 실패하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이들의 뒤를 쫓고 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날 오전 4시 20분께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 침입해 금품을 빼앗으려다가 도주한 남성 3명을 특수강도 미수 등 혐의로 뒤쫓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한 고층 아파트에 택배기사로 위장한 뒤 침입해 강도 행각을 벌인 남성 3명과는 다른 인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성동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12일 새벽 서울 성동구 아파트에 3인조 일당이 강도질을 하려다 실패하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이들의 뒤를 쫓고 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날 오전 4시 20분께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 침입해 금품을 빼앗으려다가 도주한 남성 3명을 특수강도 미수 등 혐의로 뒤쫓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귀가하던 피해자와 일행 2명을 흉기로 위협해 집까지 따라 들어간 뒤 휴대전화와 금품 등을 빼앗으려다 음식 배달원이 도착하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일당 3명은 등산복 차림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3명 중 일부의 신원을 파악하고 이들의 뒤를 쫓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한 고층 아파트에 택배기사로 위장한 뒤 침입해 강도 행각을 벌인 남성 3명과는 다른 인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