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얀센 권고량 6배 과다 투여"..곳곳 오접종 혼선

박수진 기자 입력 2021. 06. 12. 20:03 수정 2021. 06. 12. 21:45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틀째 500명대를 유지한 가운데 백신 1차 접종률은 22%를 넘겼습니다.

[A씨/얀센 백신 과용량 접종 피해자 : (제가) 잘못되면 어떻게 하느냐고 했더니, (의사가) '백신 많이 맞으면 항체가 더 많이 생기고 좋을 거다'라고 이야기하시는데, 너무 어이없더라고요.]

얀센 백신은 1인당 0.5mL씩 투여해야 하는데, 최대 6명까지 맞힐 수 있는 3mL짜리 한 바이알을 통째로 접종한 것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틀째 500명대를 유지한 가운데 백신 1차 접종률은 22%를 넘겼습니다. 이렇게 접종이 많아지다 보니 간혹 잘못 접종하는 일도 생기고 있습니다. 전북 부안에서는 얀센 백신을 정량보다 6배나 많이 주사하면서 모두 5명이 중환자실에 입원했습니다.

박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북 부안의 한 의원입니다.

30대 A 씨는 그제(10일) 이곳에서 얀센 백신을 맞았습니다.

접종 당일 저녁 호흡 곤란과 40도 넘는 고열로 응급실에 입원했는데, 다음 날 백신을 접종한 의사가 찾아와 황당한 얘기를 했습니다.

권고량의 6배에 달하는 백신을 주사했다는 것입니다.

[A씨/얀센 백신 과용량 접종 피해자 : (제가) 잘못되면 어떻게 하느냐고 했더니, (의사가) '백신 많이 맞으면 항체가 더 많이 생기고 좋을 거다'라고 이야기하시는데, 너무 어이없더라고요.]

얀센 백신은 1인당 0.5mL씩 투여해야 하는데, 최대 6명까지 맞힐 수 있는 3mL짜리 한 바이알을 통째로 접종한 것입니다.

A 씨를 포함해 같은 피해를 본 5명이 현재 종합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경과를 관찰 중이지만, 다행히 위중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영석/전북도청 보건의료과장 : 사람이 하는 일이기 때문에 과정 중에 부주의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접종 의료기관으로서의 지위는 잃게 되겠습니다.]

앞서 인천 남동구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한 병원이, 이상 반응을 줄여준다며 접종자들에게 백신을 권고량의 절반만 투여해 보건소가 접종을 중단시켰습니다.

방역 당국은 미국 CDC 지침을 근거로, 권고량 이상 과량 접종은 큰 부작용이 없다고 보고 있고, 적게 접종을 하는 경우는 양에 따라 재접종 여부를 결정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은 다른 백신보다 연구나 임상 기간이 충분치 않았던 만큼 방역 당국의 권고 지침을 정확히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최재욱/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 : 환자의 건강도 보호하고, 항체 형성 효과도 기대하면서, 동시에 의료인의 의료 행위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세 가지 모든 측면에서 그렇게 해야죠.]

질병관리청은 접종 기관에 공문을 보내 백신별 권고 투여량을 지켜달라고 당부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김준태 JTV, 영상편집 : 황지영, CG : 김정은)   

박수진 기자start@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