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GS25 로봇 배달 서비스 일평균 22건 이용"

유현욱 입력 2021. 06. 13. 10:01 수정 2021. 06. 13. 10:04

기사 도구 모음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스마트폰으로 주문받은 상품을 인공지능이 탑재된 로봇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 있는 GS25 점포로 확대했다고 13일 밝혔다.

최송화 GS25 배달서비스 담당자는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로봇이 무료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도입하자 큰 호응을 끌며 이용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며 "편의점 로봇 배달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일상 속에서 로봇을 경험할 수 있는 신개념 쇼핑 환경을 고객께 제공해 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부터 LG사이언스파크 이어 GS타워서도 로봇 배달 서비스
도입 40일만에 로봇 배달 누적 건수 880건 기록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스마트폰으로 주문받은 상품을 인공지능이 탑재된 로봇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 있는 GS25 점포로 확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 있는 GS25 점포를 통해 업계 최초로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론칭한 이후 두 번째 사례다.

GS25는 “5월4일부터 6월12일까지 40일간 로봇이 수행한 실내 배달 건수는 하루 평균 22건에 달했다”며 “운영 기간 누적 880건을 기록한 로봇 배달 서비스 효과에 힘입어 해당 점포의 배달 서비스 매출은 직전 같은 기간 대비 50.1% 신장했다”고 설명했다.

로봇 배달 서비스의 이용은 오전 10~11시, 오후 3시~4시에 각각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전 시간에는 △도시락 △빵 △샐러드 등 식사 대용 먹거리 주문이 주를 이룬 반면 오후 시간에는 △커피, △스낵, △젤리 등 식곤증 등을 해소하기 위한 간식류의 주문이 많았다.

최송화 GS25 배달서비스 담당자는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로봇이 무료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도입하자 큰 호응을 끌며 이용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며 “편의점 로봇 배달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일상 속에서 로봇을 경험할 수 있는 신개념 쇼핑 환경을 고객께 제공해 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GS25는 올해 고층 오피스 빌딩, 병원, 오피스텔 내 GS25 점포로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확대해 갈 계획이다.

GS리테일 직원이 GS25 로봇 배달 서비스로 주문한 상품을 수령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유현욱 (fourleaf@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