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서울서 이게 무슨 일? 개포동→성동구서 서로 다른 '3인조 강도'

박승주 기자 입력 2021. 06. 13. 11:14

기사 도구 모음

서울 강남구에 이어 성동구에서도 '3인조 강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최근 여러 명이 함께 강도 범행을 모의·실행하는 일이 흔하지 않고, 서울 지역에서 나흘 사이에 범행이 잇따라 발생한 것도 이례적인 일이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3시30분쯤 강남구 개포동의 한 아파트에 들어가 집주인을 흉기로 위협하고 휴대전화와 금품을 훔쳐 달아난 남성 3인조를 쫓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흘새 사건 발생..경찰 "연관성 없다"
© News1 DB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서울 강남구에 이어 성동구에서도 '3인조 강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최근 여러 명이 함께 강도 범행을 모의·실행하는 일이 흔하지 않고, 서울 지역에서 나흘 사이에 범행이 잇따라 발생한 것도 이례적인 일이다.

다만 강남구에서 금품을 훔쳐 달아난 3인조와 성동구에서 범행을 저지르려다 달아난 3인조는 다른 인물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일부의 신원을 확인하고 이들을 뒤쫓고 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3시30분쯤 강남구 개포동의 한 아파트에 들어가 집주인을 흉기로 위협하고 휴대전화와 금품을 훔쳐 달아난 남성 3인조를 쫓고 있다.

이들은 택배기사로 위장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파트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 피의자들의 행방을 확인하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서울 성동구에서 남성 3인조 강도가 금품을 훔치려다 실패하고 달아난 사건이 생겼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오전 4시20분께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 침입했다가 도주한 남성 3명을 특수강도미수 등의 혐의로 뒤쫓고 있다.

이들은 귀가하던 피해자와 일행 2명을 흉기로 위협해 집안으로 따라 들어간 뒤 휴대전화와 금품을 빼앗으려 했다. 그러나 때마침 피해자 집에 음식 배달원이 도착하자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3명 가운데 일부의 신원을 파악하고 이들을 추적하고 있다.

CCTV상으로 확인되는 3인조들은 남성이라는 성별만 같을 뿐, 연령대와 인상착의 등이 모두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이 발생한 시간과 수법에도 차이가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두 사건 사이에 연관성은 발견되지 않고, 모두 다른 사람들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피의자들에 대한 신속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arks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