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윤석열, 대변인 이상록 추가 영입..조선·동아 '공보' 양축

박준호 입력 2021. 06. 13. 11:52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언론인 출신 대변인을 추가로 내정했다.

13일 윤 전 총장 측에 따르면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외에 동아일보 기자출신인 이상록 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과장급)이 대선캠프 대변인으로 추가 내정됐다.

이로써 윤 전 총장의 공보팀은 보수 성향 언론사인 조선·동아일보 출신 기자 2명을 중심으로 짜여지게 됐다.

이 홍보담당관은 동아일보 법조팀장 출신으로 윤 전 총장이 검찰 재직 시절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 전 총장과 동아일보 법조팀장 시절 인연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언론인 출신 대변인을 추가로 내정했다.

13일 윤 전 총장 측에 따르면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외에 동아일보 기자출신인 이상록 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과장급)이 대선캠프 대변인으로 추가 내정됐다.

이로써 윤 전 총장의 공보팀은 보수 성향 언론사인 조선·동아일보 출신 기자 2명을 중심으로 짜여지게 됐다.

이 홍보담당관은 동아일보 법조팀장 출신으로 윤 전 총장이 검찰 재직 시절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홍보담당관은 이번 주부터 활동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지난 10일 권익위 출입기자들에게 '13일자로 퇴직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이 홍보담당관은 서울신문, 한겨레, 동아일보 등에서 기자로 재직한 후 CJ tvN에서 시사교양 책임 프로듀서로 근무하던 중 지난해 6월 권익위로 옮겼다. 언론학 박사인 그는 지난 2008년 BBK 의혹 보도에 따른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지지율 변동을 주제로 석사 논문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