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살려줘요" 하수구에 끼여 머리만 쏙..새끼 라쿤 울먹울먹

권윤희 입력 2021. 06. 13. 13:06 수정 2021. 06. 13. 13:46

기사 도구 모음

하수구에 빠져 머리만 내밀고 있던 새끼 라쿤이 겨우 위기를 넘겼다.

12일 CNN은 미국 미시간주에서 하수구 덮개에 머리가 끼인 새끼 너구리가 구조됐다고 전했다.

새끼 라쿤은 하수구 덮개 정중앙의 동그란 구멍에 끼인 채 머리만 쏙 내밀고 있었다.

로르코프스키 대원은 "하수구 덮개에 끼인 오리는 몇 번 구해봤는데, 라쿤을 구조한 기억은 없다. 도대체 좁디좁은 구멍 사이로 어떻게 머리를 밀어 넣었는지 모르겠다"고 갸우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하수구에 끼여 머리만 내밀고 있던 라쿤이 겨우 위기를 넘겼다. 12일 CNN은 미국 미시간주에서 하수구 덮개에 머리가 끼인 새끼 라쿤이 구조됐다고 전했다.

하수구에 빠져 머리만 내밀고 있던 새끼 라쿤이 겨우 위기를 넘겼다. 12일 CNN은 미국 미시간주에서 하수구 덮개에 머리가 끼인 새끼 너구리가 구조됐다고 전했다.

지난 8일 미시간주 매콤카운티 해리슨타운십 소방서에 라쿤 구조 요청이 도착했다. 매콤카운티동물보호소는 하수구에 빠진 새끼 라쿤을 발견했다며 도움을 청했다.

새끼 라쿤은 하수구 덮개 정중앙의 동그란 구멍에 끼인 채 머리만 쏙 내밀고 있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눈 앞에 펼쳐진 안쓰러운 광경에 서둘러 구조 작전에 돌입했다. 새끼 라쿤은 하수구 덮개 정중앙의 동그란 구멍에 끼인 채 머리만 쏙 내밀고 있었다.

로르코프스키 대원은 “하수구 덮개에 끼인 오리는 몇 번 구해봤는데, 라쿤을 구조한 기억은 없다. 도대체 좁디좁은 구멍 사이로 어떻게 머리를 밀어 넣었는지 모르겠다”고 갸우뚱했다.

소방대원들은 라쿤을 최대한 안전하게 구할 방법을 고심했다. 로르코프스키 대원은 “전기톱을 댔다간 라쿤이 다칠 위험이 컸다. 할 수 있는 다른 모든 방법을 동원했다”고 설명했다. 처음에는 목 주변으로 비누를 둘렀으나 소용이 없었다고도 말했다.

새끼 라쿤은 점점 더 난폭해졌다. 잔뜩 겁에 질려 버둥거리며 자신을 구하려는 소방대원들을 깨물고 할퀴었다. 빠른 구조가 시급했다. 그때, 인근 주민 한 명이 식용유를 들고나왔다.

그 사이 새끼 라쿤은 점점 더 난폭해졌다. 잔뜩 겁에 질려 버둥거리며 자신을 구하려는 소방대원들을 깨물고 할퀴었다. 빠른 구조가 시급했다. 그때, 인근 주민 한 명이 식용유를 들고나왔다.

로르코프스키 대원은 “식용유가 큰 도움이 됐다. 물론 굉장히 어려웠지만 결국 라쿤을 하수구 덮개에서 빼냈다”고 전했다. 무사히 구조된 라쿤을 다행히 별다른 부상은 없었다고 동물보호소 측은 밝혔다.

앞서 잉글랜드소방대원들도 가파른 절벽 위에 위태롭게 선 양 한 마리를 구조했다.

앞서 잉글랜드소방대원들도 가파른 절벽 위에 위태롭게 선 양 한 마리를 구조했다. 영국 메트로에 따르면 잉글랜드 더럼주 소방대원들은 8일 벼랑 끝에 양 한 마리가 떨어질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서는 높은 사다리를 댄 소방대원들이 절벽을 기어 오르는 아슬아슬한 장면이 연출됐다. 관계자는 “구조에 투입된 소방대원 5명이 암컷 양을 무사히 구조했다. 양이 배가 조금 고팠던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