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조개 채취 실종된 60대, 멀쩡히 돌아와 "다들 어디야?"(종합)

유승훈 기자 입력 2021. 06. 13. 13:32 수정 2021. 06. 13. 23:09

기사 도구 모음

전북 고창에서 조개 채취를 위해 갯벌에 나갔다가 실종된 60대 남성이 멀쩡한 상태로 돌아왔다.

1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A씨(68)는 전날(12일) 밤 10시56분께 고창군 심원면 한 갯벌에서 일행 2명과 함께 조개를 채취하던 중 사라졌다.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소방당국, 해경 등과 함께 새벽까지 수색작업을 펼쳤지만 A씨를 찾지 못했다.

A씨는 갯벌로 걸어 나오며 조개 채취에 함께 나선 일행들에게 전화를 걸어 위치를 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근 장어치어 잡이 배에서 잠들어
12일 밤 전북 고창군 심원면 한 갯벌에서 실종된 것으로 신고된 60대가 아무 일 없이 돌아왔다.(자료사진) /뉴스1

(고창=뉴스1) 유승훈 기자 = 전북 고창에서 조개 채취를 위해 갯벌에 나갔다가 실종된 60대 남성이 멀쩡한 상태로 돌아왔다.

1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A씨(68)는 전날(12일) 밤 10시56분께 고창군 심원면 한 갯벌에서 일행 2명과 함께 조개를 채취하던 중 사라졌다. 이후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소방당국, 해경 등과 함께 새벽까지 수색작업을 펼쳤지만 A씨를 찾지 못했다.

13일 오전 수색작업은 재개됐다. 수색이 한창 진행 중이던 오전 11시17분께 A씨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나타났다.

A씨는 갯벌로 걸어 나오며 조개 채취에 함께 나선 일행들에게 전화를 걸어 위치를 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전날 밤 갯벌에 나간 뒤 항시 실뱀장어와 장어치어를 잡기 위해 바다에 띄워져 있던 배에 들어가 잠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9125i1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