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태영호 "서울 30년 이상 아파트 4124동, 50년 이상 173동"

전민경 입력 2021. 06. 13. 13:37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내에 30년 이상된 아파트가 2020년말 기준으로 4124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50년 이상 되는 아파트도 173동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돼, 노후아파트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서울 강남갑)이 10일 국회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노후 아파트 현황' 자료에 따르면, 30년 이상된 노후아파트가 2016년도에는 3391동이었으나 2020년에는 4124동으로 5년만에 21% 넘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0년 이상된 아파트 용산구 74동으로 최다
"주택공급확대와 시민 생명 안전 위해
노후아파트 재건축, 재개발 신속 추진 필요"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서울시내에 30년 이상된 아파트가 2020년말 기준으로 4124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50년 이상 되는 아파트도 173동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돼, 노후아파트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서울 강남갑)이 10일 국회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노후 아파트 현황' 자료에 따르면, 30년 이상된 노후아파트가 2016년도에는 3391동이었으나 2020년에는 4124동으로 5년만에 21% 넘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50년 이상된 아파트는 2016년도엔 17동이었으나 2020년엔 173동으로 917% 넘게 증가했다.

서울시 25개 구별로 살펴보면, 30년 이상된 노후아파트는 노원구에 615개 동이 있어 가장 많았다. 다음이 송파구로 30년 이상된 아파트가 453개 동이었고, 양천구에는 30년 이상된 아파트가 449개동이 있었다. 강남구에 416개동, 서초구에 309개동, 영등포구에 247개동, 도봉구에 237동 순이었다.

50년 이상된 아파트의 경우, 용산구에 74개 동이 몰려있어 가장 많았다. 영등포구에 31개 동이, 중구에 12개 동이, 서대문구에 11개동이 있는 등 서울시 전체 173개 동이 방치되어 있었다.

태영호 의원은 "최근 주택공급 부족 등 부동산 정책실패로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는 상황에서 서울시내 노후아파트 대상으로 재건축 재개발 사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는 양질의 주택공급 확대 차원 뿐만이 아닌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서도 신속하게 추진되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