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왜 A의료진은 얀센 백신 5명분을 1명에게 투여했을까?"

김채현 입력 2021. 06. 13. 13:56

기사 도구 모음

전북 부안군 소재의 의원 의료진인 얀센 백신을 접종자에게 과다 투여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졌다.

13일 전북도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전북 부안군의 해당 의원은 지난 10∼11일 5명의 접종자에게 얀센 백신을 과다 투여했다.

얀센 백신은 1바이알(병)을 5명분으로 나눠 접종해야 하지만, 의료진은 1병을 1명에게 모두 투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신 접종 1000만명 넘었다… 30세 이상 얀센도 스타트 - 30세 이상 예비군과 민방위 등의 코로나19 얀센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된 10일 서울 성동구의 한 병원이 백신을 맞으러 온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1차 누적 접종자는 약 1045만명으로, 접종 시작 후 105일째 1000만명을 넘었다.연합뉴스

‘5명분을 1명에게 접종’
얀센 백신 과다투여 사고
“특수 주사기 보급 안 돼”
접종자 5명 병원에서 진료 중
“위법한 부분 드러나면 대응할 것”

전북 부안군 소재의 의원 의료진인 얀센 백신을 접종자에게 과다 투여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졌다.

13일 전북도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전북 부안군의 해당 의원은 지난 10∼11일 5명의 접종자에게 얀센 백신을 과다 투여했다.

얀센 백신은 1바이알(병)을 5명분으로 나눠 접종해야 하지만, 의료진은 1병을 1명에게 모두 투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1병을 모두 맞은 이들은 전북대병원과 전주 예수병원에 입원해 진료받고 있다.

5명 분량의 주사를 맞은 4명은 별다른 이상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1명은 고열 증세를 보였다.

사고의 원인은 의료진의 부주의에서 비롯된 것으로 현재까지 추정된다. 이 의원 의료진은 백신 접종과 관련한 영상을 보도록 한 질병관리청의 교육을 수료한 것으로 알려져 황당한 사고에 대한 의문을 더 키웠다.

-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의료진이 백신 접종 준비를 하고 있다. 2021.6.10 연합뉴스

“화이자·AZ처럼 특수 주사기 보급 안 돼”

최근 미국으로부터 공급된 얀센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나 화이자 백신과 달리, 별도 주사기가 보급되지 않아 의료기관에서는 기존에 쓰던 주사기로 접종하고 있다.

이 경우 반드시 1인당 투여량인 0.5㎖씩 나눠야 하지만, 이 의원은 병에 든 3㎖를 기존 주사기에 통째로 담아 접종했다.

화이자나 AZ 백신 접종 때 쓰는 특수 주사기는 이보다 용량이 적어 이러한 작업을 할 수 없으나, 기존 주사기는 한 번에 3∼5㎖를 담을 수 있어 가능했던 일이라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의료진이 백신을 매뉴얼대로 꼼꼼히 나눠 접종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고였다.

도 보건당국은 해당 의원이 백신 접종을 지속하는 게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민간위탁의료기관 취소 절차를 밟기로 했다.

관계자는 “얀센 백신은 (별도 주사기가 없어) 일반 의료기관에서 평소 쓰는 주사기를 활용해 접종하고 있다. 같은 상황에 있는 다른 의료기관에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는데 해당 의원에서만 사고가 일어난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절대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해당 의원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위법한 부분이 드러난다면 그에 따른 대응도 하겠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