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당선축하 문자 발신한 윤석열..이준석 "대선승리 계속 노력"

이동환 입력 2021. 06. 13. 22:23 수정 2021. 06. 14. 10:33

기사 도구 모음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에게 당선 축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표는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오늘 오전 당선을 축하한다는 문자를 먼저 보내왔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당선 축하 문자 타전은 6·11 전당대회에서 이 대표가 선출된 지 이틀만이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과 직접적으로 연락한 것은 처음"이라며 "통상적인 덕담 수준이었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직접 소통 물꼬, 尹 입당 시계 빨라지나..李 "통상적인 덕담 수준"
마스크 고쳐쓰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1.6.9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에게 당선 축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명확히 밝히지 않은 가운데 두 사람이 이날 직접 소통의 물꼬를 트면서 입당 논의도 급물살을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대표는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오늘 오전 당선을 축하한다는 문자를 먼저 보내왔다"고 밝혔다. 다만 "입당 이야기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에게 "저도 대선 승리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답장을 보냈다고 한다.

윤 전 총장의 당선 축하 문자 타전은 6·11 전당대회에서 이 대표가 선출된 지 이틀만이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과 직접적으로 연락한 것은 처음"이라며 "통상적인 덕담 수준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 전 총장을 (대권주자로) 특정해서 언급하지 않겠다는 취지이기 때문에 조심스럽다"며 "모든 대선 주자들에게 불가근불가원 원칙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간 윤 전 총장을 향해 8월 중순께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당내 대선 경선에 참여할 것을 요구해왔다. 이른바 '경선버스 정시출발론'이다.

이 대표는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경선 일정을 아무리 당겨도 실무적으로 8월 중순 이후에나 시작이 가능하다"며 "윤 전 총장이 만약 8월 정도까지 (입당을) 결심하지 못하면 국민들 입장에서도 답답한 지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MZ세대 거친생각의 이준석, 보수를 이끌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MZ세대이자 거친 생각을 가진 이준석이 보수 야당을 이끌 리더가 됐다. 헌정 사상 첫 30대 당대표에 선출된 국민의힘 이준석 새 대표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6.13 zjin@yna.co.kr

dh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