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스가 "징용·위안부 약속 안지키는 한국..한미일 정상회담 없다"

박병진 기자 입력 2021. 06. 14. 08:03 수정 2021. 06. 14. 09:16

기사 도구 모음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 한국 때문에 한미일 정상회담은 열릴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현지시간으로 전날 영국 콘월에서 열린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한국을 염두에 두고 "국가와 국가 사이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 상황에서 그 환경에는 없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두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의 움직임으로 한일 문제가 어려워지고 있다. 한국이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이 방향 제시해야" 강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실무회의에 도착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 한국 때문에 한미일 정상회담은 열릴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현지시간으로 전날 영국 콘월에서 열린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한국을 염두에 두고 "국가와 국가 사이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 상황에서 그 환경에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의 일본식 표현)과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스가 총리는 두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의 움직임으로 한일 문제가 어려워지고 있다. 한국이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해 문제를 잘 정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지난 12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장에서 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눴다. 스가 총리는 "인사하러 오셔서 나도 실례가 되지 않도록 인사했다"고 말했다.

pb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