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국군대구병원서 장병 6명에 '화이자 백신' 대신 '식염수' 접종

김문경 입력 2021. 06. 14. 17:58

기사 도구 모음

30세 이하 군 장병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국군대구병원에서 백신이 아닌 식염수를 접종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이 장병은 당일 21명이 접종을 완료했지만, 이 가운데 6명이 식염수 주사를 맞았고, 군에서는 누가 식염수를 맞았는지 구분할 수 없는 상태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세 이하 군 장병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국군대구병원에서 백신이 아닌 식염수를 접종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자신을 201 신속대응여단에서 복무 중이라고 소개한 한 장병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장병 6명이 식염수만 들어간 주사를 맞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병은 당일 21명이 접종을 완료했지만, 이 가운데 6명이 식염수 주사를 맞았고, 군에서는 누가 식염수를 맞았는지 구분할 수 없는 상태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군의무사령부는 화이자 예방접종 기간 6명에게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식염수를 주사하는 실수가 발생했다며 6명을 특정할 수 없어 같은 시간대 접종한 21명을 모두 재접종하기로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21명 가운데 희망자 10명에 대해 재접종을 시행했고, 7일 동안 하루 세 차례씩 재접종자의 건강상태를 관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조사결과 화이자 백신의 경우 백신 원액과 식염수를 섞어 사용하는데, 접종 후 남은 백신이 원액인 줄로 착각해 식염수를 계속 넣어 사용하다 이 같은 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문경[m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