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검찰 "표창장 위조에 쓰인 PC에 정경심 아들 혼내는 녹음파일 존재"

임주언 입력 2021. 06. 14. 20:15 수정 2021. 06. 14. 20:19

기사 도구 모음

검찰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표창장 위조에 사용된 '강사휴게실 PC 1호'가 2013년 서울 방배동 자택에 있었던 정황을 추가로 제시했다.

정 교수가 2013년 1월 7일 방배동 자택에서 아들을 훈계하는 내용의 녹음파일을 항소심 재판에서 증거로 내놓은 것이다.

14일 서울고법 형사 1-2부(부장판사 엄상필) 심리로 열린 정 교수의 항소심 공판에서 검찰은 PC 1호가 2013년 동양대에서 사용됐다는 변호인의 변론에 대해 "모두 허위"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해당 PC 방배동 자택에 있었던 증거로 법정에서 제시
"조국 전 수석 들어와 대화하는 소리도 담겨"


검찰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표창장 위조에 사용된 ‘강사휴게실 PC 1호’가 2013년 서울 방배동 자택에 있었던 정황을 추가로 제시했다. 정 교수가 2013년 1월 7일 방배동 자택에서 아들을 훈계하는 내용의 녹음파일을 항소심 재판에서 증거로 내놓은 것이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적어도 2013년 2월부터 2014년 4월까지 PC 1호가 정 교수의 자택에 설치돼 있었다”고 판단했지만, 정 교수 측은 항소심에서 PC가 동양대에 설치되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14일 서울고법 형사 1-2부(부장판사 엄상필) 심리로 열린 정 교수의 항소심 공판에서 검찰은 PC 1호가 2013년 동양대에서 사용됐다는 변호인의 변론에 대해 “모두 허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3년 1월 7일 정 교수가 아들에게 공부 문제로 훈계하는 음성이 담긴 녹음파일을 제시했다.

검찰은 “아들을 훈계하는 도중 조국 전 민정수석이 문을 열고 들어와 대화하는 소리도 녹음돼있다”며 “결국 1월 7일 정 교수는 방배동 자택에 있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교수 측은 2013년 1월 7일에 PC를 이용했던 장소가 동양대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정 교수 측이 마침 아들도 동양대에 있었다고 할지 모르겠다며 조 전 민정수석이 들어와 대화하는 소리까지도 법정에서 제시하려 했다.

문제의 ‘PC 1호’는 1심에서 정 교수가 표창장 위조 범행에 사용했다는 결론을 내린 컴퓨터다. 1심 재판부는 정 교수가 2013년 6월 16일 방배동 자택에서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판단을 내렸다. 하지만 정 교수 측은 항소심에서 사설 IP주소 등을 증거로 제시하며 해당 컴퓨터가 동양대에 있었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반면 검찰은 표창장 범행 위조 이후인 2013년 8월 22일에도 PC 1호가 방배동 자택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날 아침 정 교수와 증권사 직원이 나눈 통화 녹음을 근거로 내밀었다. 검찰은 “직원이 정 교수에게 집으로 가겠다고 하자 정 교수는 ‘집이 폭탄이다’는 취지로 말했고, 직원은 1층으로 오시면 된다고 했다”며 “결국 이 때 정 교수는 방배동 자택에 있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정 교수 측은 정 교수가 이날 동양대에 있었다며 근처 우체국에서 정 교수 이름으로 발송한 등기우편 영수증을 제시했었다. 검찰은 이 영수증에 대해서도 “동양대에 있던 직원이 등기를 보낸 뒤 사진을 찍어 정 교수에게 보내줬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했다.

정 교수 측은 이날 검찰이 제시한 녹음파일과 관련해 “녹음파일이 있다는 점이 컴퓨터의 위치를 확인해주는 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해당 컴퓨터의 사설 IP주소가 바뀌었다는 건 위치가 변경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건데, 검찰이 이를 반박하지 못한다는 점도 지적했다.

재판부는 오는 28일 정 교수의 증거인멸 혐의에 대한 양쪽의 의견을 듣기로 했다. 정 교수에 대한 항소심 결심 공판은 다음 달 12일에 열린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