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부정행위 안 했어요".. 반성문 남기고 극단 선택한 여고생

배소영 입력 2021. 06. 14. 21:01

기사 도구 모음

경북 안동 한 여고생이 시험 중 부정행위 의심을 받자 억울함을 표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A양의 유가족 측은 "수행평가에서 A 양이 부정행위를 하지 않았음에도 반성문을 쓰도록 강요받고 모욕적인 말을 들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부정행위 지적 내용뿐 아니라 A양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다른 원인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교육청, 대책반 꾸려 해당 학교 감사 돌입
경북 안동 한 여고생이 시험 중 부정행위 의심을 받자 억울함을 표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교육 당국은 감사에 착수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14일 경북교육청과 유가족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9시45분쯤 A(17)양이 안동 한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사건 당일 A양은 학교에서 1교시 영어 수업 수행평가 중 교사에게 “부정행위를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후 A양은 교무실 별도의 공간으로 불려가 반성문을 썼다.

당시 교사는 A양 책상 안에서 영어 문장이 적힌 쪽지를 발견해 부정행위를 의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2장에 걸친 반성문에 “0점 처리된다면 받아들이겠다.” “저는 이제 아무 가치가 없다.”는 등의 글을 적었다. 결국 2교시 수업 시작 후에도 홀로 반성문을 쓴 A양은 이후 학교 인근 아파트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A양의 유가족 측은 “수행평가에서 A 양이 부정행위를 하지 않았음에도 반성문을 쓰도록 강요받고 모욕적인 말을 들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수업 시간 중 외출증 없이 외부에 나갔음에도 학교에서는 아무런 제지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경북교육청은 대책반을 꾸려 해당 학교에 대한 감사에 들어갔다. 경찰도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별도의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정행위 지적 내용뿐 아니라 A양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다른 원인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