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文, 이준석보다 한살어린 오스트리아 총리와 회담 "동반자 관계"

정진우 기자, 비엔나(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입력 2021. 06. 14. 21:14

기사 도구 모음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세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회담을 갖고 경제협력 증진 방안과 코로나19·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미래지향적 협력 파트너라는 공통의 인식 하에 정무, 경제, 과학기술, 문화ㆍ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게 협력 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심화·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종합)핵 비확산 선도국 오스트리아의 한반도 평화 지지 확보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환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세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회담을 갖고 경제협력 증진 방안과 코로나19·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1986년생인 쿠르츠 총리는 10대 시절 국민당에 입당한 청년 정치인 출신으로 전 세계에서 최연소 정부 수반이다. 1985년생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보다 한 살 어리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두 나라가 1892년 외교 관계를 수립한 후 상호 신뢰와 공동의 가치에 기반해 우호 협력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온 것에 만족을 표했다.

특히 이번 회담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특히 핵 비확산 선도국인 오스트리아는 한반도 비핵화를 비롯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지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미래지향적 협력 파트너라는 공통의 인식 하에 정무, 경제, 과학기술, 문화ㆍ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게 협력 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심화·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번 국빈방문을 계기로 체결된 '문화협력협정'과 '청소년 교류 이행 약정'을 바탕으로 문화·예술·청소년 등 양 국민들이 참여하는 분야에서의 협력을 더욱 확대하고, '이중과세방지협약 제2개정의정서'의 체결을 통해 양국 간 투자 확대 및 경제 협력 증진을 도모하기로 했다. 내년 수교 130주년을 맞아 다양한 교류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 협력에 있어 중요한 파트너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11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포함해 국제사회의 기후·환경 노력에 지속 기여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비엔나(오스트리아)=뉴시스]박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확대회담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2021.06.14.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쿠르츠 총리가 최근 P4G 서울 정상회의에 참석한 데 고마움을 표했으며, 양측은 그린 뉴딜 정책과 오스트리아 정부의 2040 기후중립 목표 간 상호 시너지 효과를 통한 협력 증진을 적극 모색하기로 했다.

특히, 이는 우리나라가 P4G 서울 정상회의 개최 및 G7 정상회의 참석에 이어 녹색전환 선도국인 오스트리아 정부와 기후·환경문제 대응 및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이니셔티브에 계속해서 동참해 나가는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이밖에 녹색전환 추진의 일환으로 친환경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보다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이러한 의미에서 양측은 전기 자동차 등 미래형 첨단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투자 등 협력이 활발한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친환경 미래 산업 협력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최근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핵 비확산 선도국인 오스트리아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해 준 것에 사의를 표했다.

회담 종료 후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 임석 하에 문화협력협정, 이중과세방지협약 제2개정의정서 등 2건의 협정 및 양해각서(MOU)가 이 체결됐다.

한편 문 대통령 내외는 쿠르츠 총리와 총리가 쇤브룬 궁에서 주최한 환영 오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오찬사를 통해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을 토대로 양국이 상호 신뢰와 우의를 돈독히 하고, 미래지향적 협력의 지평을 한층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 비엔나(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