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비즈

불발됐던 신한울 원전 1호기 운영허가, 다음달 9일 안건 재상정

김윤수 기자 입력 2021. 06. 15. 11:12 수정 2021. 06. 15. 15:11

기사 도구 모음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차례 결론을 유보한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운영허가 안건을 다음 달 9일 다시 상정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는 지난 11일 처음으로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안건을 상정하고 허가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다음 달 9일에 앞서 오는 25일 회의에서도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안건이 올라간다.

원안위는 신한울 1호기와 관련해, 안건 상정 이전에 이뤄지는 절차인 운영허가 심사 보고를 총 12차례나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가 조사 3주 소요 예정"
이달 25일에도 재상정되지만 추가 조사 결과 안 나와 결론 못 낼 듯
신한울 1호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차례 결론을 유보한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운영허가 안건을 다음 달 9일 다시 상정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 관계자는 15일 “지난 11일 회의 당시, 한 달 뒤에 재상정하기로 얘기됐다”라며 “(구체적인 날짜는) 다다음번 원안위 회의가 열리는 7월 둘째 주 금요일(다음 달 9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원안위는 지난 11일 처음으로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안건을 상정하고 허가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안위에 제출한 심사 서류의 내용에 오류가 발견돼 이를 수정·보완하기 위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이유였다. 당시 원안위는 “(산하 기관인) 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추가적인 검토(조사) 등을 거친 후 종합적으로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만 발표했을 뿐, 추가 조사에 걸리는 기간과 그에 따른 재상정 예정일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원안위는 이미 지난 11일 회의에서 한 달 뒤인 다음 달 9일을 재상정일로 잡고 그때까지 KINS의 추가 조사를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원안위는 조사에 3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실제 조사 속도에 따라 일정이 바뀔 수도 있다.

KINS의 추가 조사는 한수원의 ‘최종 안전성 분석 보고서’에 관한 것이다. 지난 11일 한수원이 원안위에 제출한 심사 서류 7종 중 하나인 이 보고서에 적힌 77건의 내용이 실제 신한울 원전의 현장 상황과 다른 것으로 확인돼, KINS가 이 부분을 다시 들여다보기로 한 것이다. 원안위는 추가 조사 결과를 반영한 보고서를 다시 심사해 신한울 1호기의 운영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다음 달 9일에 앞서 오는 25일 회의에서도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안건이 올라간다. 다만 최종 안전성 분석 보고서 관련 조사 외, 지난 11일 회의에서 제기된 기타 수정·보완 사항에 대한 심사만 먼저 이뤄지는 만큼 운영허가 여부가 결정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완공된 지 1년이 넘은 신한울 1호기는 앞선 다른 원전들과 비교해 운영허가가 이례적으로 지연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원안위는 신한울 1호기와 관련해, 안건 상정 이전에 이뤄지는 절차인 운영허가 심사 보고를 총 12차례나 받았다. 신고리 4호기와 신월성 2호기의 보고 횟수는 각각 8차례, 6차례였다.

이번에 안건이 재상정된다고 해도 운영허가로 결론 날지는 장담할 수 없다. 그간 일부 원안위원들이 제기해온 ‘피동 촉매형 수소 재결합기(PAR)’의 안전성 문제와 항공기 재해(항공기 충돌·미사일 공격·테러 등) 위험 논란이 여전히 가시지 않았기 때문이다. PAR은 지진·해일 같은 대형 재난 발생 시 원전 내 수소 농도를 낮춰 폭발을 방지하는 장치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