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전현희, 국힘 전수조사 직무회피키로.."충실한 자료협조 요청"

김형섭 입력 2021. 06. 15. 14:47

기사 도구 모음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5일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국민의힘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도 직무회피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요청한 전수조사에 대해서는 "위원장의 회피조치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해 전 위원장이 직접 부동산 거래 특별조사단장을 맡아 지휘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며 논란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압감 느낄 권익위 조사관 보호와 외압 울타리 책임감에 고민"
"민주당, 일부 의원 항의 있었지만 권익위 독립성 철저히 보장해줘"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5일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국민의힘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도 직무회피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의 경우 사적이해 관계로 이해충돌방지 대상이라 관계법령상 직무회피를 피할 수 없었지만 야당의 경우는 이해충돌방지 관련 공무원 행동강령과 이해충돌방지법상 해당 사항이 없어 책무를 비겁하게 피하고 싶지 않은 기관장으로서의 막중한 책임감을 오롯이 고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위원장은 "부패방지 총괄기관인 국민권익위 위원장으로서 최근 공직자의 부동산 부패문제에 대한 주무부처로서의 책임감과 국회의원 전수조사라는 무거운 과제에 큰 중압감을 느낄 권익위 조사관들을 보호하고 기관장으로서 절차와 결과에 대한 외압을 막는 울타리가 돼 줘야 한다는 책임감에 그동안 밤잠을 못 이루며 많은 고심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이러한 생각이 의도와 달리 논란이 되고 권익위 조사가 정치적 편향성이 있다는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을 막기 위해 국민의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에서 직무회피를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민의힘을 제외한) 야5당도 민주당과 마찬가지로 조사의뢰서 제출과 동시에 의원과 가족들의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제출했다"면서 "국민의힘도 절차의 공정성을 위해 민주당과 동일하게 충실한 자료협조와 권익위 조사절차에 대한 일체의 외압없이 독립성을 보장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민주당에 대한 전수조사 과정에 대해서는 "민주당의 경우 권익위에 조사의뢰서 제출과 동시에 의원들과 직계존비속 등 총 816명의 개인정보 제공동의서를 제출했고 이후 권익위가 요청하는 금융거래내역서 제공과 소명자료 제출 등도 적극 협조 충실히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민주당은 조사과정중 당이나 개별의원이 권익위에 대한 조사관련 접촉이나 연락 혹은 자료제출 요구 등 조사관들이 부담을 느낄만한 일체의 압력이 없었고 권익위 조사절차의 독립성을 철저히 보장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조사결과 발표후 여당 의원 일부의 해명 요청 혹은 항의가 있었다"며 "위법 여부에 대한 최종 확인은 수사기관에서 수사 후 결론내릴 것이다. 권익위가 정당에 밀봉된 채 보낸 의혹 명단의 공개 여부와 사후처리 문제는 권익위의 손을 떠난 당과 정치의 영역"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 위원장은 지난 3월 민주당 소속 174명의 의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의뢰 당시에는 사적 이해관계를 신고하고 직무회피 조치를 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요청한 전수조사에 대해서는 "위원장의 회피조치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해 전 위원장이 직접 부동산 거래 특별조사단장을 맡아 지휘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며 논란이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