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中 "타이산 원전? 특이 동향 발견되지 않아"

김정호 입력 2021. 06. 15. 19:33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은 15일 원자로 1기에서 방사능 누출 가능 보도가 나온 광둥성 광저우 인근 타이산 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수준이 정상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 이 원전을 중국과 공유하고 있는 프랑스 에너지사 EDF는 원전에서 비정상적 수준의 방사성 가스 새나오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안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당국 "아무 사고도 발생하지 않아"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은 15일 원자로 1기에서 방사능 누출 가능 보도가 나온 광둥성 광저우 인근 타이산 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수준이 정상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 이 원전을 중국과 공유하고 있는 프랑스 에너지사 EDF는 원전에서 비정상적 수준의 방사성 가스 새나오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안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CNN은 타이산 원전에 크립톤과 크세논의 누출 기체가 누적돼 "방사성 물질 위협"이 임박했다고 원전 원자로를 설계한 EDF 소속 기업 프라마톰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이날 중국 외교부의 자오리젠 대변인은 뉴스 브리핑에서 타이산 원전이 모든 안전 요구사항을 완전 준수하고 있으며 원전 주변에서 어떠한 특이 동향도 탐식되지 않고 있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자오 대변인은 "지금까지 중국 원전은 깨끗한 운용 기록을 유지해 환경이나 공공보건에 영향을 주는 사고가 하나도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9년 완공된 타이산 원전은 프랑스 설계의 원자로 2기로 구성되어 있으며 홍콩으로부터 약 200㎞ 떨어졌다.

이날 앞서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은 "홍콩 관측소와 수자원국이 방사능 수준을 모니터하고 있으며 비정상적인 움직임은 전혀 탐지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