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신세계, 이베이코리아 인수..e커머스 2위 도약

박준호 입력 2021. 06. 16. 11:41 수정 2021. 06. 16. 13:02

기사 도구 모음

신세계그룹이 롯데그룹을 제치고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사실상 확정했다.

이베이코리아를 품은 신세계는 거래액 기준 쿠팡을 제치고 단숨에 국내 e커머스 시장 2위 사업자로 올라섰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이베이 본사는 15일 오전 11시(현지시간) 이사회를 열고 신세계그룹을 이베이코리아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신세계 컨소시엄은 이번 인수전 최종 승자가 되면서 국내 e커머스 선두권 경쟁에 본격적으로 참전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베이코리아

신세계그룹이 롯데그룹을 제치고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사실상 확정했다. 이베이코리아를 품은 신세계는 거래액 기준 쿠팡을 제치고 단숨에 국내 e커머스 시장 2위 사업자로 올라섰다. 인수전에서 패한 롯데는 선두 사업자와 격차가 더 벌어지며, 온라인 시장서 군소 주자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이베이 본사는 15일 오전 11시(현지시간) 이사회를 열고 신세계그룹을 이베이코리아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인수 주체는 이마트다. 이마트는 네이버와 컨소시엄을 꾸려 본입찰에 참여했다. 매각 대상은 이베이코리아 지분 100%로, 인수금액은 약 4조원이다. 신세계가 인수금의 80%, 네이버가 나머지 20%를 나눠 맡는다.

양 후보의 승부는 입찰 가격에서 갈렸다. 네이버와 연합군을 형성한 신세계가 4조원 안팎의 인수 가격을 써낸데 반해, 단독 응찰한 롯데는 이보다 5000억원가량 낮은 약 3조원 초반 입찰가를 적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 컨소시엄은 이번 인수전 최종 승자가 되면서 국내 e커머스 선두권 경쟁에 본격적으로 참전한다. 기존 SSG닷컴 3조9000억원과 이베이코리아 20조원을 더해 거래액 기준 24조원 규모의 e커머스 2위 업체로 단숨에 도약하면서 네이버, 쿠팡와 함께 '3강 체제' 구도가 갖춰졌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