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허지웅 "혈액암 완치 아냐.. 코로나 백신 접종 고민 안 했다면 거짓말"

김성현 입력 2021. 06. 16. 13:57

기사 도구 모음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혈액암 완치 판정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 백신 접종 오프닝 이후 반복되는 질문이 있다. 기저질환자의 백신 접종에 관한 문제였다"는 말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된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혈액암 완치 판정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 백신 접종 오프닝 이후 반복되는 질문이 있다. 기저질환자의 백신 접종에 관한 문제였다"는 말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된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허지웅은 "저는 혈액암 치료가 끝났을 뿐 아직 완치 판정을 받은 게 아니고 또 혈액암이 면역계 질환이라 언론에서 들려오는 사이토카인 폭풍 같은 이야기에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 고민을 안 했다면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앞서 허지웅은 지난 2018년 혈액암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은 바 있다. 이후 그는 2019년 8월 완치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정기검사 때 담당의 선생님에게 물어봤는데 팬데믹 이후 모든 게 빠르게 진행되는 상황에 충분한 연구결과가 존재하지 않고, 다만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보다 맞았을 때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더 크기 때문에 접종을 권유하고 있다는 대답을 들었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제 마음에도, 여러분 마음에도 들지 않는 답변이겠지만 이게 현실이다. 본인이 감당할 수밖에 없는 일이다. 공정하지 않다고 느껴졌지만 사실 애초에 암에 걸린 것도 공정하고 공정하지 않고의 문제는 아니었다"며 "이걸 끝내려면 어찌 됐든 우리 공동체의 일정 수 이상이 백신을 맞아 집단면역에 이르러야 한다. 그래서 그냥 맞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 동안 근육통이 심했는데 오늘 아침은 괜찮다. 잘 지나간 것 같다. 현재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계 질환을 앓은 경험이 있다면 꼭 담당의와 상의하길 바란다"며 "거리에서 서로의 웃는 얼굴을 확인할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한편 허지웅은 SBS 러브FM 라디오 '허지웅쇼'를 진행하고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