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Y터뷰②] '대박부동산' 정용화 "과거 부담감에 불면증 시달려.. 지금은 행복해"

김성현 입력 2021. 06. 16. 14:33

기사 도구 모음

'대박부동산'을 통해 코믹, 액션, 퇴마 등 새로운 장르를 성공적으로 소화한 씨엔블루 멤버 겸 배우 정용화가 부담감으로 괴로웠던 과거 경험을 고백했다.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 홍지아(장나라)가 퇴마 전문 사기꾼 오인범(정용화)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박부동산'을 통해 코믹, 액션, 퇴마 등 새로운 장르를 성공적으로 소화한 씨엔블루 멤버 겸 배우 정용화가 부담감으로 괴로웠던 과거 경험을 고백했다.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 홍지아(장나라)가 퇴마 전문 사기꾼 오인범(정용화)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15일 오후 YTN star는 지난 9일 종영한 '대박부동산'을 통해 새로운 변신에 성공한 정용화와 화상인터뷰를 통해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대박부동산'은 그가 군 전역 후 첫 번째로 선택한 작품이다. 이날 정용화는 "전역 이후 마음이 달라졌다. 예전에는 작업실에만 머물며 사람을 만나지 않았다. 사람을 만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그는 "이제 그런 거부감은 전혀 없어졌다. 마음가짐 자체가 더 편안해지고 부담감이 덜해졌다. 부담을 내려놓은 덕분에 연기에서 표현할 수 있는 한계도 넘어설 수 있는 것 같았다. 주눅 들기 보다는 캐릭터에 융화돼서 표현하는 게 달라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연기 생활 13년 차 배우로서 달라진 점은 무엇일까? 그는 "2009년 '미남이시네요'로 데뷔했다. 그때는 겁 없이 재미있게 촬영했다. 그때보다 '멋있어 보여야겠다'는 마음을 탈피하게 됐다. 덕분에 이번에도 두려움 없이 촬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20대 때는 멋있어 보이고 싶었다. 최선을 다하기는 했지만 보이는 면에 신경을 많이 썼다. 지금은 내가 어떻게 보일까 보다 시청자와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한다"라고 덧붙였다.

슬럼프를 겪던 과거 경험도 고백했다. 정용화는 "예전에는 부담감으로 불면증에 시달리고 우울하기도 했다.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힘들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했더니 슬럼프가 왔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젊은 친구들과 군대에서 지내다 보니 내가 행복한 사람이란 걸 느끼게 된 것 같다. 친구들에게 좋은 희망과 행복한 마음을 많이 받으며 슬럼프가 없어진 것 같다. 예전처럼 너무 잘하고 싶다는 생각보다는 순간순간 잘 할 수 있는 분야는 꾸준하게 잘 해내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진솔한 다짐을 보이기도 했다.

'대박부동산'을 성공적으로 마친 정용화는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으며, 가수로서도 꾸준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FNC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