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골때녀' 이천수 "축구 못하는데 진지하다"..황선홍 "열정은 프로선수"

오지원 입력 2021. 06. 16. 14:37

기사 도구 모음

'골 때리는 그녀들'의 감독들이 선수들의 열정을 높이 샀다.

이에 대해 김병지는 "우리 선수들은 감정의 폭이 정말 크다. 골 넣으면 너무 기뻐하고, 지면 운동장 구석에서 울고 있다. 그 감정의 기복이 심하니까 감독으로서 안절부절못한다. 그만큼 열정적이고, 환희와 좌절을 모두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열정 가득한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 때리는 그녀들'의 감독들이 선수들의 열정을 높이 샀다.

SBS 새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발표회가 16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안혜경이 MC를 맡았고, 1부 현장에는 김병지 황선홍 이천수 최진철 최용수, 2부에는 한채아 김민경 박선영 한혜진 최여진 에바가 참석했다.

이날 이천수는 "감독들이 다 잘하는 선수들만 지도를 하다가 이제 0부터 시작하는, 못하는 선수들을 지도하는 게 참 재밌다"고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어 "다들 진지하다. 프로 같다. 그런 모습들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못하지만 진지하고 멋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선홍 역시 "열정만큼은 프로들과 차이가 별로 없다고 생각한다. 열정만큼은 놀랄 정도로 진중하다. 그래서 내가 당황한 적도 있다. 운동장에서 열정적인 모습들이 감동적"이라며 선수들의 열정을 극찬했다.

이에 대해 김병지는 "우리 선수들은 감정의 폭이 정말 크다. 골 넣으면 너무 기뻐하고, 지면 운동장 구석에서 울고 있다. 그 감정의 기복이 심하니까 감독으로서 안절부절못한다. 그만큼 열정적이고, 환희와 좌절을 모두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열정 가득한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YTN star 오지원 기자 (bluejiwon@ytnplus.co.kr)

[사진제공 = SBS]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