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폭행신고 받고 출동한 노래연습장..남녀 27명 뒤섞여 '새벽 술판'

이기림 기자 입력 2021. 06. 16. 15:34

기사 도구 모음

노래연습장에서 운영시간 제한을 넘긴 새벽까지 술판을 벌이던 손님들과 업주가 폭행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16일 오전 4시38분쯤 강북구 수유동 한 노래연습장에서 업주와 손님 등 27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노래연습장에서 폭행을 당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지만 문이 닫힌 업소는 인기척이 없고 신고자와 통화가 되지 않자 소방당국에 요청해 강제로 문 여는 시도를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노래연습장에서 운영시간 제한을 넘긴 새벽까지 술판을 벌이던 손님들과 업주가 폭행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16일 오전 4시38분쯤 강북구 수유동 한 노래연습장에서 업주와 손님 등 27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노래연습장에서 폭행을 당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지만 문이 닫힌 업소는 인기척이 없고 신고자와 통화가 되지 않자 소방당국에 요청해 강제로 문 여는 시도를 했다.

결국 업소 측은 스스로 문을 열었고, 남성 손님 13명과 종업원으로 추정되는 여성 12명, 직원 2명 등 27명이 적발됐다.

경찰은 업주는 식품위생법 위반, 다른 인원에 대해서는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구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lgir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