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길거리 성폭행 시도' 20대 긴급체포..잡고보니 '수배중'

김도엽 기자 입력 2021. 06. 16. 15:43 수정 2021. 06. 16. 15:51

기사 도구 모음

보호관찰 위반 등 혐의로 수배를 받던 20대 남성이 길거리에서 모르는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6일 오전 4시쯤 강동구 천호동 한 도로에서 이모씨를 강간미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말만 걸었다며 성추행 등 혐의는 부인했으며 체포 과정에서 도로에 드러누워 저항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과 보호관찰법 위반 등으로 수배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보호관찰 위반 등 혐의로 수배를 받던 20대 남성이 길거리에서 모르는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6일 오전 4시쯤 강동구 천호동 한 도로에서 이모씨를 강간미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이날 오전 3시30분쯤 호텔 앞에 혼자 앉아있던 여성 A씨를 보고 "잘 곳이 없냐" "같이 들어가자"며 말을 걸었다. A씨가 거절하며 자리에서 벗어나자 이씨가 따라가 넘어뜨리고 입을 막은 채 끌고가려 했다.

이씨는 근처 시민이 신고하려 하자 도주했으나 경찰의 불심검문에 긴급체포됐다. 이씨는 말만 걸었다며 성추행 등 혐의는 부인했으며 체포 과정에서 도로에 드러누워 저항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과 보호관찰법 위반 등으로 수배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씨를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dyeop@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