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전광훈에 '젖비린내 난다' 두들겨 맞은 이준석

현화영 입력 2021. 06. 16. 15:47

기사 도구 모음

  전광훈(사진)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헌정사상 첫 30대 당수가 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젖비린내 난다"며 조롱 섞인 비난을 퍼부었다.

국민혁명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인 전 목사는 지난 15일 전북 지역을 찾아 '1000만 당원 가입'을 호소했다.

전 목사는 이날 이 대표를 향한 비난에 더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해산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 목사 "이미 문재인 정권에 당했는데, 이번에 이준석에게 10년 당하면 대한민국은 끝나는 것"
 
전광훈(사진)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헌정사상 첫 30대 당수가 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젖비린내 난다”며 조롱 섞인 비난을 퍼부었다.

국민혁명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인 전 목사는 지난 15일 전북 지역을 찾아 ‘1000만 당원 가입’을 호소했다.

그는 전북도청 앞에서 “무너진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기 위해 전국을 순회하며 국민에게 보고대회를 하고 있다”라며 “8월15일(광복절)까지 전 국민이 일어나서 혁명적인 자세로 국민혁명당원에 가입을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목사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차 대유행 진원지로 꼽히는 ‘광복절 보수 집회’를 이끈 인물이기도 하다.

전 목사는 이날 이 대표를 향한 비난에 더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해산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해체하고 북한에 갖다 바치려고 하는데도 전라도고 경상도고 할 것 없이 국민들이 모르고 있다. 전라도와 더불어민주당만 그런 것이 아니고 경상도와 국민의힘도 똑같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어 “아직도 젖비린내 나는 이준석이 당 대표가 돼서 뭐라고 하고 있느냐”면서 “전혀 대한민국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고 어디서 저 외국에서 주워들은 거 배운 걸 가지고 자전거를 타고 출근한다”고 이 대표를 저격했다.

전 목사는 “이미 문재인 정권에 당했는데, 이번에 이준석에게 10년을 당하면 대한민국은 끝나는 것”이라며 “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해산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에 이제 집회를 쭉 한 바퀴 돌았는데 참석한 사람들이 막 내 주머니에다 돈을 갖다 넣는다. 어제 광주에서 내가 주머니에 돈 제일 많이 넣었다”면서 “전라도는 완전히 애국자들만 산다.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 지금 기분이 너무 좋아서 춤이 나오려고 한다”라며 ‘아리랑’을 불렀다. 

이날 집회에는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지지자와 집회 관계자 등 90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