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농심 반토막, 업계 하위권'..라면가격 인상은 시간문제

지영호 기자 입력 2021. 06. 16. 15:49 수정 2021. 06. 16. 16:11

기사 도구 모음

식품업계의 호실적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유독 라면업계만 실적부진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 인상에 소비자 민감...표적될라 눈치만 ━그동안 라면업계는 라면가격 인상에 어려움을 겪었다.

때문에 증권업계에선 하반기 라면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이다.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원가 상승 부담으로 라면업계의 연내 가격인상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식품업계의 호실적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유독 라면업계만 실적부진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면가격 인상은 시간문제라는 평가가 나온다.

16일 식품업계와 증권업계에 따르면 라면업계 1위 농심은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5.5% 감소한데 이어 2분기에도 49.7% 감소한다는 전망치가 나왔다. 에프엔가이드는 농심의 2분기 영업이익이 208억원에 그쳐 전년동기 414억원에 크게 못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삼양식품도 2분기 221억원으로 전년동기 295억원 대비 25.1% 하락을 예상했다. 1분기 영업이익은 143억원으로 전년 대비 46.2% 감소한 바 있다. 그나마 라면 비중이 상대적으로 적은 오뚜기에 대해 2분기 492억원으로 예상해 6.9% 하락하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오뚜기는 1분기 50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12.3% 하락한 바 있다.

반면 식품업계 상당수는 코로나19(COVID-19) 기저효과로 전년 대비 이익률이 상승하고 있다. 일례로 CJ프레시웨이, 신세계푸드는 영업이익이 2~4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SPC삼립과 롯데칠성도 60% 이상 이익이 늘어날 전망이다.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라면 수요는 커졌지만 원재료 값이 크게 늘면서 국내 라면업계 실적이 일제히 하락했다. 라면업계 빅3(농심·오뚜기·삼양식품)는 기존 가격 유지를 고수하고 있지만, 실적 하락으로 인한 라면값 인상이 불가피해 서로 눈치싸움만 벌이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사진은 2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라면들. 2021.5.24/뉴스1

수익률 하락, 원가부담 늘어난 탓...역기저 효과도

라면업계의 수익률 하락은 원가부담 증가가 주된 이유라는 해석이다. 라면 주원료인 소맥의 지난달 국제평균가격은 전년대비 27% 인상됐고, 팜유 역시 71% 상승했다. 라면제조사의 곡물매입가격은 통상 국제곡물가격의 3~6개월 시차를 두고 반영되기 때문에 하반기에는 원가부담이 더 커질 전망이다.

일각에선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에 따른 비축식량 확보와 영화 '기생충' 효과로 짜파구리 열풍으로 판매가 급증한데 따른 역기저효과가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다. 지난해 이례적인 판매 증가로 이익이 늘어나면서 올해 이익이 감소한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실제 농심의 경우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은 635억원을 기록했는데 전년도 316억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가격 인상에 소비자 민감...표적될라 눈치만
그동안 라면업계는 라면가격 인상에 어려움을 겪었다. 라면이 서민식품이란 이미지가 남아있어 가격인상에 대한 소비자 민감도가 높아서다. 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2016년, 삼양식품은 2017년 마지막으로 가격을 인상했고, 오뚜기의 경우 2008년 이래 지금까지 가격을 올리지 않고 있다. 그 사이 최저임금은 두자릿수로 인상되면서 인건비와 물류비 상승에 따른 원가 부담도 커진 상태다.

때문에 증권업계에선 하반기 라면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이다.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원가 상승 부담으로 라면업계의 연내 가격인상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라면업계는 가격인상 가능성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소비자 입김이 세진 요즘, 가격인상을 결정했다 불매운동의 표적이 돼 극심한 실적부진에 시달릴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일례로 '갓뚜기'로 불리는 오뚜기조차 지난 2월 주력 제품인 진라면 가격을 9%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반대 여론에 밀려 인상을 철회한 바 있다.

라면업계 관계자는 "가격인상으로 인한 후폭풍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아직까지 가격 인상에 대한 어떤 결정도 내린 바 없다"고 말을 아꼈다.

지영호 기자 tellm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