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단독] 숨진 34kg 20대 남, 8개월 전 "네 차례 맞았다"

한성희 기자 입력 2021. 06. 16. 17:30 수정 2021. 06. 16. 18:39

기사 도구 모음

서울의 한 오피스텔에서 몸무게 34kg 영양실조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20살 남성이 8개월 전 친구 2명을 고소하면서 네 차례 상습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SBS 취재에 따르면, 지난 13일 새벽 서울 연남동의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20살 남성 A 씨 측은 지난해 11월 8일 대구달성경찰서를 찾아 상해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A 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어제(15일) 구속된 친구 2명으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했단 내용이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의 한 오피스텔에서 몸무게 34kg 영양실조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20살 남성이 8개월 전 친구 2명을 고소하면서 네 차례 상습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SBS 취재에 따르면, 지난 13일 새벽 서울 연남동의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20살 남성 A 씨 측은 지난해 11월 8일 대구달성경찰서를 찾아 상해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A 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어제(15일) 구속된 친구 2명으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했단 내용이었습니다.

A 씨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친구 2명


A 씨는 2주 뒤 진행된 피해자 조사에서 피해 사실을 구체적으로 진술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친구 2명으로부터 네 차례나 폭행을 당했고, 다치기도 했단 내용이었습니다.

감금을 당했다는 내용은 빠져 있었습니다.

대구달성경찰서는 조사 다음날인 11월 23일 이 사건을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넘겼습니다.

사건발생지이자 피의자 주소 관할 경찰서로 사건을 이첩한 겁니다.

하지만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지난달 27일 사건을 불송치 결정했습니다.

그 사이 친구 2명은 A 씨에게 일을 시키고 수익을 가로채는가 하면 때리고 굶기는 등 여러 가혹행위를 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대해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오늘 SBS와의 통화에서 "구체적인 해명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다만 경찰은 해명을 요구하는 SBS 취재 요청이 있은 뒤 "위 고소 사건이 살인의 범행 동기와 관련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이미 종결한 사건 처리 과정도 더불어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성희 기자chef@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