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정청래 "윤석열, 방명록도 제대로 못쓰면서 대통령 꿈꾸나"

김형섭 입력 2021. 06. 16. 17:56

기사 도구 모음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방명록 하나 제대로 못쓰고 지평선을 연다느니 통찰과 성찰도 구분하지 못하는 자가 무슨 대통령을 꿈꾸시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 있는 '연세대학교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방명록에 '정보화 기반과 인권의 가치로 대한민국의 새 지평선을 여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성찰과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적었는데 '지평선을 연다'와 '성찰'이라는 표현이 잘못됐다고 문제삼은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평선을 연다느니 통찰과 성찰도 구분하지 못하는 자"
[서울=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해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이 방명록에 작성한 글(오른쪽). (사진=윤석열 전 총장 측 제공) 2021.06.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방명록 하나 제대로 못쓰고 지평선을 연다느니 통찰과 성찰도 구분하지 못하는 자가 무슨 대통령을 꿈꾸시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동차 운전도 연습생에게는 운전대를 잘 맡기지 않는다. 대통령은 연습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 있는 '연세대학교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방명록에 '정보화 기반과 인권의 가치로 대한민국의 새 지평선을 여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성찰과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적었는데 '지평선을 연다'와 '성찰'이라는 표현이 잘못됐다고 문제삼은 것이다.

정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지평을 열다는 말은 들어봤어도 지평선을 열다는 말은 처음이다. (윤 전 총장이) 언어의 새 지평을 여셨다"며 "솔잎은 송충이를 먹고 될 성부른 떡잎은 나무부터 알아보겠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김대중의 가르침을 깊이 새기려면 김대중의 길을 가야지 김대중을 탄압했던 무리들 후예의 품에 안겨서야 되겠는가"라며 "불교의 가르침을 깊이 새겨 교회에 가겠다는 다짐인가 아니면 성경말씀 깊이 새겨 절에 가겠다는 것인가"리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