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겨레

[옵스큐라] 악보로 배우는 '철의 노동자'

한겨레 입력 2021. 06. 16. 18:46 수정 2021. 06. 16. 18:56

기사 도구 모음

우정사업본부가 사회적 약속과 달리 택배 분류작업을 개별 노동자에게 계속 전가한다며 우체국택배 노동자들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포스트타워 기습 점거 농성에 들어갔다.

'투쟁'이라 쓴 빨간 머리끈, '기습 점거'라는 말이 주는 강경한 느낌과 어울리지 않게 농성자들은 경찰의 작은 움직임에도 긴장하며 농성장에서 곁눈질을 한다.

이태 전 노동조합에 평생 처음 가입했다는 쉰아홉 택배노동자는 현장에 '철의 노동자'가 울려 퍼지자 나눠 받은 악보를 꺼내 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옵스큐라]

우정사업본부가 사회적 약속과 달리 택배 분류작업을 개별 노동자에게 계속 전가한다며 우체국택배 노동자들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포스트타워 기습 점거 농성에 들어갔다. ‘투쟁’이라 쓴 빨간 머리끈, ‘기습 점거’라는 말이 주는 강경한 느낌과 어울리지 않게 농성자들은 경찰의 작은 움직임에도 긴장하며 농성장에서 곁눈질을 한다. 이태 전 노동조합에 평생 처음 가입했다는 쉰아홉 택배노동자는 현장에 ‘철의 노동자’가 울려 퍼지자 나눠 받은 악보를 꺼내 들었다. 허공에 팔을 뻗으면서도 시선은 오선지에 고정한 채 투쟁가를 따라 부르던 그가 어서 다시 일터로 돌아갈 수 있기를.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