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제보] "풀빌라 회원권" "연 8% 수익"..돈 · 청약 날려

전연남 기자 입력 2021. 06. 16. 20:33 수정 2021. 06. 16. 21:54

기사 도구 모음

리조트나 콘도 같은 곳에 투자하면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해준다는 수익형 부동산 광고, 요즘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말만 믿고 투자했다가 돈을 잃었을 뿐 아니라, 아파트 청약 기회마저 사라졌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한 부동산 개발업체가 대규모 리조트를 세운다면서 풀빌라 회원권과 연 8%의 수익률 보장을 내세워 수백 명의 투자자를 모았지만, 이렇게 개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수익형 부동산 투자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이유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리조트나 콘도 같은 곳에 투자하면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해준다는 수익형 부동산 광고, 요즘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말만 믿고 투자했다가 돈을 잃었을 뿐 아니라, 아파트 청약 기회마저 사라졌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이 내용, 전연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도 가평의 한 리조트 조성 단지.


수풀이 무성하고 건물들은 방치돼 있습니다.

한 부동산 개발업체가 대규모 리조트를 세운다면서 풀빌라 회원권과 연 8%의 수익률 보장을 내세워 수백 명의 투자자를 모았지만, 이렇게 개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근 주민 : (대규모 리조트 조성계획) 못 들어봤어. 이 토양 다 우리 땅인데 우리가 모르면 누가 알아.]

주변 다른 단지도 마찬가지.

게다가 광고와 달리, 22개 동 풀빌라 단지 가운데 업체 소유는 4동뿐이었습니다.

[건물 관리자 : 회원을 모집해서 이걸 다 사려 했던 거야. 결과적으로 보면 사기인데.]

업체 측은 투자자들에게 보증금 대신 공유 지분을 제공했는데, 30평 건물 한 동에 지분 소유자만 500명, 약 0.2%씩 이전했습니다.

[A 씨/투자자 : (풀빌라) 이용에 대한 권리의 지분이라고 생각했지, 그게 이렇게 주택 등기로 되고 이런 건 생각을 못했어요. 0.01평도 안 되거든요.]

이 미미한 지분 소유로 피해자들이 유주택자가 된 것이 더 큰 문제입니다.

무주택 투자자들의 청약 기회가 날아간 것입니다.

[B 씨/투자자 : 임대주택 5년 후 분양으로 해서 제가 지금 이제 3년째… (지분 소유해) 주택 소유로 잡히니까 제가 분양을 못 받는 거예요.]

투자자들은 현재 지분 판매도, 등기 이전도 어렵습니다.

업체가 잠적해버린 상황에서 법원으로부터 사기 피해를 인정받아 주택 소유 이력을 무효화하는 게 유일한 해결책인데, 이 또한 간단치 않습니다.

[박재천/변호사 : (사기 피해 인정) 요건이 굉장히 까다롭고 과대광고 정도로만 보고 사건이 무혐의로 종결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청약 불이익 등) 부가적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부동산 등기부를 꼭 열람을 하시고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수익형 부동산 투자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이유입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 VJ : 정민구)

전연남 기자yeonna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