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더팩트

'아니..이런 대범하고 날렵한 날강도를 봤나?' [TF포착]

이새롬 입력 2021. 06. 17. 00:00 수정 2021. 06. 17. 08:52

기사 도구 모음

16일 오후 서울 성북구의 한 도로에서 고기 포대를 실은 트럭 한 대가 사거리에 잠시 정차했다.

도심을 비행하던 까마귀 한 마리는 '맛있는 냄새'를 기가 막히게 맡고 트럭에 오른다.

이내 포대를 부리로 쪼아 생고기 서리를 시도한다.

내용물을 확인한 뒤 제법 큰 생고기 뭉치를 꺼내 물고 유유히 사라지는 까마귀.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 오후 서울 성북구의 한 도로에서 고기 포대를 실은 트럭 한 대가 신호에 잠시 정차하자, 까마귀 한 마리가 포대를 뚫어 얻어 낸 생고기 뭉치를 부리로 물어 나르고 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16일 오후 서울 성북구의 한 도로에서 고기 포대를 실은 트럭 한 대가 사거리에 잠시 정차했다.

도심을 비행하던 까마귀 한 마리는 '맛있는 냄새'를 기가 막히게 맡고 트럭에 오른다. 이내 포대를 부리로 쪼아 생고기 서리를 시도한다.

'나이스 타이밍'

내용물을 확인한 뒤 제법 큰 생고기 뭉치를 꺼내 물고 유유히 사라지는 까마귀.

대낮,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었다.

까마귀는 운전하던 기자를 중얼거리게 만든다.

'아니... 이런 대범하고 날렵한 날강도를 봤나?'

트럭을 찾아 온 까마귀 한 마리가 부리로 포대를 쪼고 있다.

포대에 구멍을 내 내용물을 맛 보는 까마귀, '그래! 제대로 왔구만!'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간 까마귀.

제법 큰 생고기 뭉치를 꺼내...

다시 고쳐 물고~

'힘차게 비상!'

대낮,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이런 날강도를 봤나~!!'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