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6년차 뚜벅이 이준석 "4호선 승객은 자주 봐서 신경도 안 써요"

강보현 입력 2021. 06. 17. 04:03

기사 도구 모음

변화의 바람을 타고 제1야당의 수장이 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서울 상계동의 '6년차 뚜벅이'다.

그는 어릴 적 13년간 살았던 서울 노원구에 6년 전 돌아온 이후 줄곧 지하철 4호선을 애용하고 있다.

그는 "새벽부터 전화가 오는 날도 적지 않다. 라디오 인터뷰를 할 때는 지하철 안내방송이 그대로 섞이기도 한다"고 멋쩍어했다.

그는 당대표를 맡은 이후 지하철 내 업무가 크게 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당 대표 출근길 동행
오전 6시50분쯤 노원역 도착
당 사무총장에 한기호 내정
한 달간 입당 2만3000명 쇄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4호선 지하철을 타고 출근하며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이 대표는 동행취재한 국민일보 기자에게 “뚜벅이생활 6년차라 4호선에서는 나를 신경조차 안 쓴다”고 말했다.


변화의 바람을 타고 제1야당의 수장이 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서울 상계동의 ‘6년차 뚜벅이’다. 그는 어릴 적 13년간 살았던 서울 노원구에 6년 전 돌아온 이후 줄곧 지하철 4호선을 애용하고 있다. 국민일보는 16일 ‘따릉이 출근’으로 화제를 모은 이 대표의 출근길에 동행했다.

이 대표는 오전 6시50분쯤 4호선 노원역에 도착했다. 그는 “새벽 4시에 일어나 한참 뒤척이다 나왔다”고 했다. 집에서 지하철역까지 주로 킥보드를 탔지만 몇년간 써오던 킥보드가 망가진 후 걸어서 다닌다고 한다. ‘페라가모 논란’이 일었던 6만9000원짜리 구두는 그대로였다. 이날은 국회가 아닌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으로 향했다.

감색 정장에 백팩을 멘 모습은 평범한 30대 직장인이지만 그의 업무는 출근길부터 시작된다. 참모들, 기자들 전화가 계속 이어졌다. 그는 “새벽부터 전화가 오는 날도 적지 않다. 라디오 인터뷰를 할 때는 지하철 안내방송이 그대로 섞이기도 한다”고 멋쩍어했다.

그는 당대표를 맡은 이후 지하철 내 업무가 크게 늘었다. 보고서, 여론조사 결과 파일을 살피다 수백개 쌓인 메시지에 틈틈이 답장을 보냈다. 당선 이후 강행군으로 피곤이 쌓였는지 하품을 하다 “백신을 맞고 쉬지 못해 머리가 띵하다”고 토로했다.

지하철로 동행하는 동안 그에게 다가와 아는 척하는 승객은 별로 없었다. 눈길을 보내다가도 이내 익숙하다는 듯 고개를 돌렸다. 이 대표는 “4호선 이용객들은 나를 너무 자주 봐서 신경도 안 쓴다”고 웃었다. 동대문역을 지나자 그는 “다음 역(동대문역사문화공원)에서 사람들이 많이 갈아타 그때 앉아 갈 수 있다”며 다년간 4호선을 이용한 경험을 설명했다.

이 대표는 “후불제 교통카드는 한 번 타면 (추가 운임까지) 1500원가량인데, 이 카드는 60번에 5만5000원이니까 한 번에 900원꼴”이라며 몇년간 써온 지하철 정기승차권을 보여줬다. “한 달에 5만원 아끼는 셈이지만 버스 환승은 안 된다”고 말했다. 목적지가 지하철역과 멀 경우 따릉이를 타는 이유다.

이 대표는 지하철 안에서 서울현충원에서 작성할 방명록 문구를 정리했다. 이 대표는 “참모가 보낸 가안을 참고하고 최종적으로는 직접 작성한다”며 “머릿속으로 문구를 고민 중”이라고 했다. 내리자마자 지도 앱을 살핀 그는 수행원도 없이 혼자 현충원으로 걸어갔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지도부와 함께 현충탑을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순국선열께서 이룩한 자유, 민주화, 산업화의 기틀 위에 새로운 미래를 그리겠다’고 적었다. 당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에는 육군 중장 출신인 3선 한기호 의원과 검사 출신 3선 김도읍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이준석 돌풍’ 속에서 지난달 12일부터 한 달간 약 2만3000명이 국민의힘에 입당을 신청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약 10배에 달하는 수치다. 2030세대와 호남지역의 비중이 늘어난 점도 눈에 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