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시사저널

'이런 증상' 느낀다면, 운동이 필요할 때

서지민 디지털팀 기자 입력 2021. 06. 17. 07:32

기사 도구 모음

운동은 하기 전에는 귀찮고, 할 때는 힘들며, 하고 나서는 피로감이 몰려온다.

특히 직장을 다니며 운동을 병행하는 것은 큰 의지가 필요하다.

운동이 좋다는 것은 모두 아는 사실이라면, 꼭 운동을 해야 할 때는 언제일까.

이럴 때는 꾸준한 운동을 통해 상황을 개선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단음식 당기고, 잠을 자도 피곤하다면 '운동'해서 활력 높여야

(시사저널=서지민 디지털팀 기자)

운동은 하기 전에는 귀찮고, 할 때는 힘들며, 하고 나서는 피로감이 몰려온다. 특히 직장을 다니며 운동을 병행하는 것은 큰 의지가 필요하다. 그러나 모두가 알다시피 운동은 오히려 신체의 활력과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하다. 정신건강에도 좋다. 운동은 엔돌핀을 돌게 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운동이 좋다는 것은 모두 아는 사실이라면, 꼭 운동을 해야 할 때는 언제일까. 만약 몸이 운동이 필요하다는 징후를 보내고 있다면, 쉬운 운동이라도 시작해보자.

단음식 당기고, 잠을 자도 피곤하다면 우리 몸은 '운동'이 필요하다는 시그널을 보내는 것이다. ⓒfreepik 벡터=pikisuperstar

▲ 자꾸 생각나는 '단 음식'

단 음식이 자꾸 생각난다면 운동을 통해 욕구를 완화할 수 있다. 설탕은 자주 먹다 보면 일종의 중독 같은 증상을 불러일으킨다. 매일 단것을 먹게 된다면, 이미 단맛에 익숙해 갑자기 당분을 끊기 어렵다. 이럴 때는 꾸준한 운동을 통해 상황을 개선할 수 있다.

여러 연구 결과, 운동을 꾸준히 하면 운동 직후 음식에 대한 관심이 거의 없어진다. 반면 운동을 조금밖에 하지 않는 사람은 오히려 운동 후 단 음식에 대한 갈망이 커진다. 운동을 꾸준히 함으로써 식욕과 당분에 대한 갈망도 해소할 수 있다.

▲ 잠을 자도 '피곤'하다면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꾸준히 하면 오히려 하루 종일 정신이 맑고 활력이 넘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사람들이 피곤하기 때문에 잠을 자거나 하루 종일 앉아 있는 선택을 하지만, 오히려 조금 힘을 내 산책이라도 한다면 신체는 활력을 찾는다. 푹 잠을 자도 몸이 개운하지 않고 피로감을 느낀다면, 운동을 통해 신체 자체의 활력을 찾아야 한다. 

▲ '계단'을 조금만 올라도 힘들다면

계단 오르기는 모두에게 힘든 운동이다. 계단을 오를 땐 신체가 많은 산소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숨을 가쁘게 내 쉬게 된다. 이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사람이라도 마찬가지다. 

다만 계단을 오를 때 숨이 찬 정도를 넘어서 계단을 오르기가 너무 힘들다면, 운동을 해야 할 때다. 특히 심장과 혈관 순환 체계 활동이 꼭 필요한데,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운동이 최고다. 

계단을 오르는 것이 매우 힘든 정도라면, 조깅 등을 꾸준히 하기 힘든 몸 상태일 수 있다. 이럴 때는 일주일에 4~5일 30분씩 산책을 하는 수준으로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꾸준히 운동을 하면서 강도를 높여가야 한다.

Copyright ⓒ 시사저널(http://www.sisa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