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인천서 AZ백신 접종 70대 5일만에 숨져.."인과성 조사"

김상연 입력 2021. 06. 17. 09:02 수정 2021. 06. 18. 07:53

기사 도구 모음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70대 노인이 접종 후 5일 만에 숨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연수구 관계자는 "A씨는 백신 접종 후 지속해서 가슴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70대 노인이 접종 후 5일 만에 숨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7일 인천 연수구와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30분께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 한 횡단보도 앞에서 A(72·여)씨가 쓰러졌다.

사고 직후 A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응급 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지난 11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한 뒤 두통과 가슴 통증이 나타나 다음 날 남동구 한 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사고 당일까지 통증이 이어지자 접종 병원을 찾아 위염 증상 등에 대한 약 처방을 받은 뒤 귀가하는 길에 쓰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연수구 관계자는 "A씨는 백신 접종 후 지속해서 가슴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