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도 괌 입국때 격리 면제받는다(종합)

최평천 입력 2021. 06. 17. 10:23 수정 2021. 06. 17. 10:24

기사 도구 모음

이달 19일부터 괌에 입국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도 격리를 면제받게 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괌 정부는 행정명령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에 대한 격리 면제를 발표했다.

괌은 기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백신인 모더나, 화이자, 얀센 3종류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만 격리를 면제했었다.

국내 항공사들은 정부의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본격 추진에 발맞춰 괌과 사이판 노선부터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항공사, 7~9월 괌·사이판 노선 운항 재개
티웨이항공 여객기 [티웨이항공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이달 19일부터 괌에 입국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도 격리를 면제받게 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괌 정부는 행정명령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에 대한 격리 면제를 발표했다. 사이판도 조만간 동일한 행정 명령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괌은 기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백신인 모더나, 화이자, 얀센 3종류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만 격리를 면제했었다.

이에 우리나라 국민의 괌 입국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 누적 1차 접종자는 1천379만명인데 이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가 937만7천명으로 가장 많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우리나라에서 백신을 접종했다는 증명을 어떻게 할 것인지는 세부적으로 나오지 않았다"며 "조만간 필요 서류 등에 대한 안내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내 항공사들은 정부의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본격 추진에 발맞춰 괌과 사이판 노선부터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다음달 29일부터 인천~사이판, 31일부터 인천~괌 노선을 주 1회 운항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운항이 중단된 지 1년 4개월만이다.

현지시각 기준으로 사이판 노선은 오전 9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사이판에 오후 2시 20분 도착하고, 괌 노선은 오후 6시 인천공항을 출발해 괌에 오후 11시 40분 도착하는 일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24일부터 인천~사이판 노선을 주 1회, 에어서울은 8월 12일부터 인천~괌 노선을 주 2회 운항한다. 에어부산도 9월 괌 노선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국내 항공사들은 괌·사이판 노선을 시작으로 추후 각국 정부의 협의가 이어지는 대로 다른 취항지 노선 운항도 확대할 계획이다.

p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