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준석, '마이웨이' 선언 윤석열에 "잠재적 우리 대선후보" 포용

박기범 기자,김유승 기자 입력 2021. 06. 17. 10:42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잠재적인 우리 당, 야권의 대선 후보"라며 "이견이 자주 노출되는 것은 피하려고 한다. 비슷한 점을 많이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이 내 갈 길만 가겠다. 여야 협공에는 일정 대응 안 한다'고 한 데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 대표, 송언석 복당엔 "신중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6.1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김유승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잠재적인 우리 당, 야권의 대선 후보"라며 "이견이 자주 노출되는 것은 피하려고 한다. 비슷한 점을 많이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이 내 갈 길만 가겠다. 여야 협공에는 일정 대응 안 한다'고 한 데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야권 단일 후보를 향한 각자의 조금 다른 생각들이 노정될 수 있겠지만, 윤 전 총장 행보는 최근 공보라인이 정리되면서 명확하게 전달받고 있다"며 "우리 당 입장도 명확하게 가져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국민의당과 합당을 위한 실무 담당자를 오늘 중 선정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논의했다. 오늘 중 협의해 최고위원들께 말한 다음 최종적으로 언론에 발표하겠다"며 "(최고위)의결사항은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한기호 사무총장, 김도읍 정책위의장 내정자와 관련해 "최고위와 협의를 통한 한기호 사무총장 임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또 "정책위의장으로 김도읍 의원 내정을 최고위에 보고했다"며 "의총에서 추인에 따라 임명될 것으로 보면 된다. 지도부 구성이 사실상 완료된 만큼 정책 행보에도 성과를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직 자격시험을 놓고 지도부 일각의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서는 "사무총장이 임명된 만큼 사무총장 중심으로 논의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안이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우려를 표시하는 단계로 생각한다. 우려를 반영해 최종안을 확정할 것"이라고 했다.

송언석 의원의 복당과 관련해서는 "피해자가 명시적으로 존재한다. 피해자들의 양해가 있거나 그에 상응하는 징벌적 조치를 받는 것이 아닌 이상 성급하게 추진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재원 최고위원이 '대사면령'을 말한 것에 대해서는 "사안별로 다양하다"며 "총선 때 공천과 관련된 갈등으로 나간 분들은 대통합 취지에 따라서 당 안으로 모실 계획이다. 홍준표 전 대표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사건이나 이런 것 대문에 나간 분들은 깔끔하게 정리된 뒤에 모시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 개별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pkb1@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