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구미 여아 친모 측 "한몸에 2개 DNA.. '키메라증' 자료 제출하겠다"

박소정 기자 입력 2021. 06. 17. 11:57 수정 2021. 06. 23. 13:55

기사 도구 모음

경북 구미에서 방치돼 숨진 3세 여아의 친모로 지목된 석모(48)씨 측이 '키메라증후군'(chimera·한 사람이 두가지 유전자 형태를 가지는 현상)에 관한 자료를 재판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석씨 변호인은 17일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2단독 서청운 판사 심리로 열린 3차 공판에서 "피고인이 지금까지 유전자(DNA) 검사 결과 부분에 대해 의심을 하고 있어서 외부 조언을 들었다"며 "키메라증에 관한 자료가 증거 가치가 있을지 고심했으나 (재판부에) 제출해서 판단을 받아보고 싶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키메라증, 한 사람이 두 DNA를 갖는 현상
친모 석씨 측 "다음 기일에 자료 제출할 것"
"출산한 적 없다" 주장 여전히 견지

경북 구미에서 방치돼 숨진 3세 여아의 친모로 지목된 석모(48)씨 측이 ‘키메라증후군’(chimera·한 사람이 두가지 유전자 형태를 가지는 현상)에 관한 자료를 재판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희귀 증후군을 근거로 내세워 자신이 아이를 출산한 적 없다는 주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석씨 변호인은 17일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2단독 서청운 판사 심리로 열린 3차 공판에서 “피고인이 지금까지 유전자(DNA) 검사 결과 부분에 대해 의심을 하고 있어서 외부 조언을 들었다”며 “키메라증에 관한 자료가 증거 가치가 있을지 고심했으나 (재판부에) 제출해서 판단을 받아보고 싶다”고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 측이 다음 기일에 키메라증 관련 자료를 제출하면 일단 받겠다”고 했다.

구미 만 2세 여아 사망사건의 친모인 석모(48)씨가 검찰에 송치되는 모습. /연합뉴스

이날 공판에서 검찰은 3세 여아가 숨진 빌라에서 발견한 배꼽폐색기 등을 추가 자료로 제출했다. 배꼽폐색기는 신생아 탯줄을 자르는 데 사용하는 도구다. 검찰은 배꼽폐색기에 아이 배꼽이 부착됐고 유전자 검사 결과 숨진 여아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견고한 플라스틱 재질인 폐색기가 외력에 의해 끊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석씨 변호인은 “배꼽폐색기가 손괴된 흔적이 있다는 것은 다른 아이 것과 바뀌었다는 취지인가”라고 물었고, 검찰 측은 “폐색기가 맞물리는 부분이 톱니로 돼 있어 분리하기 어려운데, 피고인이 제3자 도움을 받거나 홀로 불상지에서 출산하고 그 과정에서 재사용하려고 분리하는 과정을 거친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병원에서 출산한 유아에게 부착한 인식표가 빠지는 경우가 드물다는 간호사 진술, 석씨 딸 김모(22)씨가 출산한 같은 병원에 입원한 산모 진술 등을 증거로 추가 제출했다. 이에 대해 석씨 변호인은 “일부는 공소사실과 무관한 것으로 보여 부동의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석씨의 다음 공판은 다음달 13일에 열릴 예정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