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권익위에 개인정보활용 동의서 제출..21일 조사 실시

이진혁 입력 2021. 06. 17. 16:32 수정 2021. 06. 17. 16:5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의원 102명이 국민권익위원회의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모두 제출했다.

권익위는 이를 바탕으로 21일부터 국민의힘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권익위는 오는 21일 전원위원회를 열어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대한 안건을 의결한 후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국민의힘 의원 102명이 국민권익위원회의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모두 제출했다. 권익위는 이를 바탕으로 21일부터 국민의힘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17일 권익위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2시 의원 102명과 직계손비속의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소속의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도 조사에 필수적인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누락해 비판을 받았다. 이날 개인정보 활용동의서를 제출하며 이같은 논란도 일단락되는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권익위의 공정한 조사를 요구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공정한 조사는 저희가 더 원하는 바"라며 "공정성 담보를 위해 전현희 권익위원장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 있었던 안성욱 권익위 부위원장의 직무회피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부위원장은 현재 아직 입장을 밝은 채 고심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익위 관계자는 "위원장과 마찬가지로 법적 의무사항은 아니기 때문에 개인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출신으로 공정성에 어긋날 수 있다는 비판에 직무회피를 선택했다.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권익위 조사가 정치적 편향성이 있다는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을 막기 위해 국민의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에서 직무회피를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권익위에 따르면 전 위원장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 과정에서 보고와 지시 등 일체의 업무를 관여하지 않을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 부동산 전수조사 당시에도 전 위원장은 직무회피를 선택한 바 있다.

권익위는 지난 2018년 삼성디스플레이 ‘작업환경측정결과보고서’ 비공개 결정 시 삼성 출신 상임위원이 포함됐다는 의혹이 일어 해당 상임위원이 안건 결정 시 직무 회피를 결정한 사례가 있다.

권익위는 오는 21일 전원위원회를 열어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대한 안건을 의결한 후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