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쇠사슬로 서로 손 묶어 생활한 우크라 커플, 123일 만에 결별

윤태희 입력 2021. 06. 18. 15:36

기사 도구 모음

권태기를 겪다가 사랑을 확인하고자 서로의 손을 쇠사슬로 이은 채 생활해온 우크라이나의 한 커플이 결국 넉 달 만에 이별을 선택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쇠사슬 커플' 빅토리아 푸스토비토바(29)와 알렉산드르 쿠들라이(33)는 개인 공간이나 사생활도 없이 24시간 내내 함께 지내는 기록에 도전한지 123일 만에 포기를 선언하고 완전히 남남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쇠사슬로 서로 손 묶어 생활한 우크라 커플, 123일 만에 결별

권태기를 겪다가 사랑을 확인하고자 서로의 손을 쇠사슬로 이은 채 생활해온 우크라이나의 한 커플이 결국 넉 달 만에 이별을 선택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쇠사슬 커플’ 빅토리아 푸스토비토바(29)와 알렉산드르 쿠들라이(33)는 개인 공간이나 사생활도 없이 24시간 내내 함께 지내는 기록에 도전한지 123일 만에 포기를 선언하고 완전히 남남이 됐다.

두 사람은 지난 16일 수도 키예프 드네프르 제방에 있는 통합 기념비 앞에서 취재진을 모아놓고 쇠사슬 절단식을 진행했다. 이곳은 이들이 밸런타인데이였던 지난 2월 14일 쇠사슬로 서로의 손을 연결하는 실험을 시작했던 곳으로, 그때와 마찬가지로 우크라이나 국가기록원 관계자가 참석했다.

두 사람은 절단기로 서로의 손에 연결돼 있는 쇠사슬을 끊어내자 그 즉시 거리를 두고 떨어졌다. 그러고나서 푸스토비토바는 그 자리에서 만세를 외쳤다.

그녀는 “마침내 자유로워졌다. 지금까지 우리를 지지해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다”면서 “우리는 행복했고 살면서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었다는 점에 대해서는 지금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이 실험으로 결혼 계획은 물론 연인 관계까지 완전히 산산조각 났다는 점을 순순히 인정했다. 그리고 이제 서로 두 번 다시 볼 일이 없도록 서로 다른 지역에서 살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처음에 두 사람은 언제 어디서나 함께 있을 수 있어 행복했지만, 점차 불편하다는 점을 깨달았다. 밥먹을 때와 잠잘 때는 물론 화장실에 갈 때 목욕할 때도 쇠사슬이 이어진 채 생활해야 했다.

비카라는 애칭을 지닌 빅토리아는 그동안 인조 속눈썹을 만드는 일을 했지만, 이번 도전으로 일을 포기하고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을 판매하는 남자 친구의 일을 도와야 했던 것이 불만이었다.

알렉산드르 역시 비카와의 생활이 쉽지 않았다. 요리하거나 전화할 때 옆에서 시끄럽게 했고, 아침마다 거울 옆에 서서 비카가 화장을 다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지겨웠다고 인정했다.

알렉산드르는 “비카는 이전 삶의 리듬으로 돌아가고 싶어했다. 자신이 좋아했던 것을 그리워했다”면서 “함께 하고 싶은 일을 계속하자는 내 제안에도 그녀는 그다지 반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은 4시간에 걸쳐 크게 말다툼을 벌였고, 대안이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두 사람은 이번 도전으로 인기를 얻어 여러 방송에 출연하며 돈을 벌었지만 수익이 공개되지는 않았다. 다만 수익금 중 일부를 자선단체에 기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