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쿠팡 불매 운동 조짐..온라인에선 회원 탈퇴 인증샷 릴레이

민수미 입력 2021. 06. 19. 15:15 수정 2021. 06. 19. 21:07

기사 도구 모음

경기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쿠팡의 안전 관리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한 네티즌은 "택배 노동자 착취 및 물류센터 안전조치 미비, 대표의 책임감 없는 사퇴 등으로 회원에서 탈퇴한다"며 "택배 노동자 권리를 보장하고 이번 화재에 대해 제대로 된 조치와 함께 책임자 처벌에 적극 협조하라"는 글을 쿠팡 회원 탈퇴 신청서에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NS에 올라온 쿠팡 탈퇴 인증.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경기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쿠팡의 안전 관리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쿠팡에 대한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하면서 소비자 규탄은 불매운동으로 이어지고 있다.

19일 각종 SNS에서는 쿠팡 회원 탈퇴를 인증하는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작성자들은 탈퇴 인증 글과 이미지와 함께 #쿠팡탈퇴, #쿠팡불매 해시태그 등을 게재하며 불매운동 동참을 공유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택배 노동자 착취 및 물류센터 안전조치 미비, 대표의 책임감 없는 사퇴 등으로 회원에서 탈퇴한다”며 “택배 노동자 권리를 보장하고 이번 화재에 대해 제대로 된 조치와 함께 책임자 처벌에 적극 협조하라”는 글을 쿠팡 회원 탈퇴 신청서에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기업이 달라질 수 없다면 소비자가 달라져야 한다”며 쿠팡 회원 탈퇴에 동참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맘 카페 등에서도 “책임 없는 기업에게는 소비자의 강경한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탈퇴와 불매 운동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21.06.18. 박효상 기자
그동안 쿠팡은 물류센터 노동자 사망, 판매사업자·납품 업체 갑질, 중대재해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처벌법) 회피 꼼수 등 각종 논란을 빚어왔다. 공공운수노조 전국물류센터지부 쿠팡물류센터지회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1년간 9명의 노동자가 쿠팡 물류센터에서 사망했다. 쿠팡물류센터지회는 “많은 이들의 편의를 위해 밤낮으로 일하고 있는 쿠팡 노동자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며 “노동자의 소지품 제한, 화장실 사용 통제, 과로를 부추기는 노동 강도와 쉼 없는 현장의 문제가 여러 차례 제기됐지만, 쿠팡은 쿠팡 뉴스룸을 통해 현장 문제를 은폐·부정했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쿠팡 창업자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이 한국 이사회 의장, 등기이사에서 사임한 것을 두고 중대재해처벌법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은 안전조치가 미흡하거나 이를 위반한 사업장에서 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사업주나 경영책임자는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 원 이하 벌금을 받는다. 하지만 김 의장처럼 공식 직위를 모두 내려놓으면, 책임 소재를 따지기 어렵다.

앞서 쿠팡은 이번 화재 발생 이후 강한승 대표이사 명의로 낸 입장문에서 “물류센터 화재로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화재로 피해를 본 많은 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화재 원인 조사는 물론 사고를 수습하는 모든 과정에서 최선을 다해 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min@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