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단독] 수강생 명단 · 메모 발견..피해 여성 더 있을 듯

이현정 기자 입력 2021. 06. 19. 20:09 수정 2021. 06. 19. 22:09

기사 도구 모음

서울에서 운전강사가 여성 수강생들을 불법 촬영했다는 소식, 어제(18일) 전해드렸습니다.

이 강사의 차량에서는 그동안 자신이 가르친 여성 수강생들의 명단이 발견됐습니다.

이 강사와 교제하다가 범행을 처음 적발한 20대 여성 외에도, 교제 중 불법 촬영 피해를 당한 여성들이 더 있을 수 있는 것입니다.

이 강사의 수강생이 4년 동안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불법 촬영물을 분산해 저장해놨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성 전문' 운전강사의 불법 촬영

<앵커>

서울에서 운전강사가 여성 수강생들을 불법 촬영했다는 소식, 어제(18일) 전해드렸습니다. 그동안 이 차로 운전을 배운 수백 명 수강생들은 불쾌하고 불안할 수밖에 없습니다. 경찰은 수강생 명단과 메모를 확보하고, 추가 범죄를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현정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 SBS 8뉴스 : 운전연수를 받으러 온 여성 수강생들을 불법 촬영해온 30대 강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 [단독] 운전석 밑에 카메라…'여성 전문' 강사 믿었건만
[ 원문 링크 : https://news.sbs.co.kr/d/?id=N1006360950 ]

여성 수강생들을 상대로 불법 촬영을 하다 적발된 운전연수강사 A 씨.

이 강사의 차량에서는 그동안 자신이 가르친 여성 수강생들의 명단이 발견됐습니다.

또 휴대전화에서는 여성 20여 명의 이름을 적은 메모가 발견됐습니다.

A 씨는 이 명단을 그동안 자신과 교제한 여성들이라고 진술했습니다.

[이재희/피해 여성 측 변호사 : '번개18', 그다음에 '부산18' 이런 식으로 여자친구의 리스트라고는 전혀 볼 수 없는 뭔가 촬영되었다는, 촬영을 했다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리스트가 나왔거든요.]

이 강사와 교제하다가 범행을 처음 적발한 20대 여성 외에도, 교제 중 불법 촬영 피해를 당한 여성들이 더 있을 수 있는 것입니다.

뒤늦게 사건을 알게 된 여성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습니다.

[B 씨/A 씨 명단에 적힌 여성 : (A가) '쟤들 절대 그 영상 못 찾는다'고 하더라고요. 너무 소름이 끼치고, '얘가 정상이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거의 99% 정도 저는 제 영상이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어차피 찍힌 거면 빨리 발견이 돼서 차라리 (해결됐으면 좋겠어요.)]

이 운전강사는 처음 범행이 발각될 당시 차량 운전석 밑에 설치했던 카메라를 이미 떼서 숨긴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강사의 컴퓨터와 휴대전화에서 삭제한 사진과 영상을 복구하고 있습니다.

이 강사의 수강생이 4년 동안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불법 촬영물을 분산해 저장해놨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때문에 경찰은 A 씨가 사용한 해외 클라우드 서비스업체에도 수사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실질심사는 모레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립니다.

(영상취재 : 이찬수, 영상편집 : 박지인)

이현정 기자a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