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성착취물 피해자들, 포르노사이트 집단 고소

이동준 입력 2021. 06. 19. 21:51

기사 도구 모음

  외해서 운영하는 대형 포르노 사이트가 당사자 동의를 받지 않고 성 착취물을 올렸다는 이유로 피해자들에게 집단 고소를 당했다.

피해자들은 소장에서 마인드긱과 폰허브가 당사자 동의 없이 올린 성인물로 수익을 내는 '전형적인 범죄기업'이라면서 "이건 포르노가 아니라 성폭행"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해서 운영하는 대형 포르노 사이트가 당사자 동의를 받지 않고 성 착취물을 올렸다는 이유로 피해자들에게 집단 고소를 당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BBC방송은 18일(현지시간) 여성 34명은 자신들과 합의하지 않고 올린 성 관련 콘텐츠로 수익을 내고 있다며 폰허브와 모회사 마인드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피해자들은 소장에서 마인드긱과 폰허브가 당사자 동의 없이 올린 성인물로 수익을 내는 ‘전형적인 범죄기업’이라면서 “이건 포르노가 아니라 성폭행”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중 14명은 자신들이 성 착취를 당할 당시 미성년자였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중 유일하게 이름을 밝힌 세리나 플레이티스는 2014년 폰허브에 자신이 나오는 동영상이 올라가 있음을 인지하고 어머니 명의로 콘텐츠 삭제를 요청했지만, 요청 몇 주 뒤에도 동영상이 게시돼 있었다고 밝혔다.

플레이티스는 그사이 다른 사용자들이 해당 동영상을 저장하고 다시 게재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13살 당시 남자친구가 해당 동영상을 촬영할 때도, 영상이 폰허브에 올라갈 때도 동의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마인드긱 측은 이번 소송에 대해 “완전히 터무니없고, 정말 무모하고, 명백한 거짓”이라면서 맞서고 있다.

소장에 따르면 마인드긱은 폰허브와 레드튜브 등 포르노사이트 100여개를 운영하고 있다.

또 이들 사이트의 방문 횟수는 매달 35억회로, 마인드긱은 한 해에 970억달러(약 109조8000억원)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