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이란 대선 강경보수 라이시 당선..역대 최저 투표율(종합3보)

이승민 입력 2021. 06. 20. 01:13

기사 도구 모음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강경보수 후보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압도적인 표 차로 당선을 확정했다.

대선을 관리하는 이란 내무부는 19일(현지시간) 라이시가 1천792만6천345 표(약 61.9%)를 얻어, 경쟁 상대인 개혁파 압돌나세르 헴마티(242만7천201 표·약 8.4%) 후보를 크게 앞섰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라이시 62% 득표..개혁파 상대 헴마티 8.4%에 그쳐
당선 소감 "민생 문제 해결할 것"..하메네이 "적대적 선전 맞서 위대한 승리"
라이시 이란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강경보수 후보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압도적인 표 차로 당선을 확정했다.

대선을 관리하는 이란 내무부는 19일(현지시간) 라이시가 1천792만6천345 표(약 61.9%)를 얻어, 경쟁 상대인 개혁파 압돌나세르 헴마티(242만7천201 표·약 8.4%) 후보를 크게 앞섰다고 밝혔다.

혁명수비대 출신 모센 레자에이 후보는 341만2천712 표(약 11.8%)로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었다.

이번 대선에서 전체 유권자 5천931만307명 중 2천893만3천4명이 선거에 참여해 최종 투표율은 48.8%로 집계됐다.

이는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치러진 대선 투표율 중 가장 낮은 수치다.

이란의 대표적인 강경 보수성향 성직자로 꼽히는 라이시는 2019년 삼부 요인 중 하나인 사법부 수장이 돼 대선 출마 직전까지 역임했다.

라이시 후보는 또 최고지도자의 사망 또는 유고 시 후임을 결정하는 권한이 있는 국가지도자운영회의 부의장이기도 하다.

당선 확정 후 라이시는 취재진에게 "현 정부의 경험을 활용해 국가의 문제들을 푸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며 특히 민생 문제를 챙기겠다"고 말했다.

라이시 당선인 만난 로하니(좌) 이란 대통령 [AFP=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내무부 발표 직후 라이시를 찾아 회담하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개혁파 후보 헴마티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제13대 대선에서 라이시 후보가 당선된 것을 축하한다. 당신(라이시)의 정부가 명예로운 이란인의 생계와 행복을 증진하기를 바란다"다고 썼다.

레자에이 후보도 이날 성명을 내고 라이시의 당선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이날 "어제 승리의 위대한 승자는 이란 국민이다. 이란 국민은 적의 용병 역할을 하는 미디어의 프로파간다에 직면해 봉기했기 때문이다"라고 평가했다.

성직자 출신인 라이시는 젊은 시절 신학교에서 하메네이 밑에서 공부했다. 라이시는 현재 유력한 차기 최고지도자 후보로 꼽히는 인물이기도 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아랍에미리트(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 등도 라이시의 당선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투표는 전날 오전 7시에 시작해 이튿날 오전 2시까지 이어졌다.

이란의 대통령 임기는 4년으로 1회 연임이 가능하다.

2017년 연임에 성공한 현 로하니 대통령은 오는 8월 임기를 마친다.

대선 투표하는 이란인들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 대선일인 18일(현지시간) 수도 테헤란 미르다마드 지역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하고 있다. 2021.6.18 logos@yna.co.kr

logo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