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이스라엘, 유효기간 이유로 백신 제공 거부 팔레스타인 비판 "정상 백신"

권성근 입력 2021. 06. 20. 04:03

기사 도구 모음

이스라엘 정부는 팔레스타인 당국이 유효기간이 다 됐다는 이유로 이스라엘이 제공한 화이자 백신 100만회분을 거부한 것에 대해 반박했다.

19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스라엘과의 코로나19 백신 교환 계약을 파기한다며 이스라엘이 보낸 화이자 백신의 유효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도드=AP/뉴시스]지난 1월7일(현지시간)자 사진에서 이스라엘 군 구급대원이 남부 아스도드의 한 의료센터에서 고령층에 투여할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2021.06.02.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이스라엘 정부는 팔레스타인 당국이 유효기간이 다 됐다는 이유로 이스라엘이 제공한 화이자 백신 100만회분을 거부한 것에 대해 반박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전날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로 보냈던 코로나19 백신은 "완전히 정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스라엘 보건부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에 건넨 백신은 현재 이스라엘 시민들에게 투여되고 있는 백신과 모든 면에서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 보건부는 "우리는 팔레스타인 당국의 예방 접종 캠페인이 곧 시작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 정부는 올 하반기 팔레스타인에 유통기한 만료를 앞둔 화이자 백신 100만 회분을 우선 공급하고 팔레스타인이 9~10월에 할당 물량을 받으면 이를 되갚는 방식으로 거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예루살렘= AP/뉴시스] 예루살렘 구시가지에 있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집이 4월 16일 이스라엘인들에게 강제로 점령당한 뒤 양쪽 시위대가 깃발을 들고 나와 대치하고 있는 모습. 예루살렘에서는 라마단이 시작된 이후 팔레스타인인 집회를 막는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이 매일 밤 벌어지고 있다.

앞서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이스라엘이 제공하겠다고 밝힌 코로나19 백신 100만회분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스라엘과의 코로나19 백신 교환 계약을 파기한다며 이스라엘이 보낸 화이자 백신의 유효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

마이 알카일라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보건장관은 "이스라엘로부터 먼저 인도받은 9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 유효 기한을 검사해보니 날짜가 얼마 남지 않아 접종을 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무함마드 쉬타예흐 총리에게 연락해 이를 알렸고, (이스라엘과의) 거래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