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조국,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3년 연속 1위..유시민 2위

이준호 입력 2021. 06. 20. 11:45

기사 도구 모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또다시 1위에 차지했다.

20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서 참가자 1369명 가운데 조 전 장관은 1274표를 얻어 참가자 93%의 선택을 받았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19년과 2020년 투표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참가자 1369명 가운데 1274명 선택
유시민 이사장, 박주민 의원 뒤이어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원에서 열리는 '입시비리 및 감찰무마' 관련 10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06.1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또다시 1위에 차지했다. 지난 2019년부터 3년 연속 1위다.

20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서 참가자 1369명 가운데 조 전 장관은 1274표를 얻어 참가자 93%의 선택을 받았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19년과 2020년 투표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올해까지 3년에 걸쳐 1위를 한 셈이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언론 노출 빈도와 추천 등에 따라 총 22명의 후보가 이름을 올렸다. 회원 한 명당 총 4명까지 중복투표가 가능하다.

조 전 장관에 이은 2위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리했다. 총 681표를 얻어 참가자의 49%가 선택했다. 이어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51표로 47%의 참가자가 투표했다.

이어 성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408표, 변창흠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392표로 각각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와 김명수 대법원장, 이낙연 민주당 의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그 뒤를 이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심상정 정의당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0% 미만의 한 자릿수 득표율을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